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신림동 고시원 70대 건물주 숨진 채 발견...곳곳 타살 흔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 신림동 고시원에서 70대 여성 건물주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목과 손 등이 묶인 상태였는데 경찰은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김다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신림동에 있는 4층짜리 고시원.

방호복을 입은 경찰 과학수사대가 건물 앞에 모여 있습니다.

출입문 등 곳곳에서는 감식 작업이 분주히 진행됩니다.

74살 여성 A 씨가 고시원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된 건 낮 12시 50분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