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독일 가스관 하루 사이에 3군데서 누출 사고… 서방-러시아 서로 훼손 의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3군데에서 하루 동안 잇달아 가스가 누출됐다.

27일 로이터·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노르트스트림 운영사인 노르트스트림 AG는 이날 노르트스트림의 3개 해저관에서 연이어 손상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모두 발트해를 지나는 가스관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중앙일보

러시아에서 서유럽으로 가스를 공급하는 해저관 3군데에서 누출 사고가 났다. 사진은 독일 산업단지에 가스관 지도로 장식된 콘테이너 박스.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러시아에서 출발한 가스를 받는 독일 산업단지의 가스관 노트스트림 시설물.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스웨덴 해상교통당국이 노르트스트림-1에서 2건의 누출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날에는 덴마크 해상교통당국이 노르트스트림-2에서 가스 누출이 발생했다면서 주변 해역에서 선박 항해를 금지했다.

노르트스트림 AG는 “동시에 3개 가스관이 망가진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며 “가스 공급 시스템의 복구 시기를 예상하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러시아와 서방은 서로 의심하고 있다. 단순 사고가 아니라는 것이다. 덴마크 에너지 당국은 “많은 양의 가스가 누출되고 있다. 작은 균열이 아니라 엄청나게 큰 구멍이 났다”며 “앞으로도 수일간 누출이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이 같은 누출이 사고라는 것은 상상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전체 대륙의 에너지 안보와 관련된 문제다.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누출이 비밀 파괴 공작 탓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 당장은 어떤 것도 배제할 수 없다”고 답했다.

서방에서는 러시아가 서방의 제제에 반발해 유럽에 대한 에너지 공급을 계속해서 줄여온 것을 볼 때 이번 누출 역시 러시아의 의도적 개입이 있었던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유럽의 한 안보 관계자는 “고의적 손상의 징후가 있다”면서 “결론은 이르지만, 누가 이로 인해 이득을 볼 것인지 물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르트스트림-1은 2011년부터 러시아에서 독일로 가스를 공급해 왔다. 러시아는 지난달 31일부터 사흘간 점검을 위해 노르트스트림-1의 가스 공급을 중단한다고 통보했으나, 점검 완료를 하루 앞둔 지난 2일 돌연 누출을 발견했다면서 가스 공급을 무기한 중단한 바 있다.

노르트스트림-1에 이어 독일에 추가로 가스를 공급하기 위해 지난해 말 완공된 노르트스트림-2는 올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의 제재 대상이 돼 가동되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러시아로부터 공급되는 가스에 문제가 생기면서 서방은 겨울철 에너지 수급 문제로 고심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