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BC 제3노조 “尹발언 자막, 디지털뉴스룸 국장이 직접 제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논란 영상과 자막을 처음 공개한 MBC 유튜브 영상을 MBC디지털뉴스룸 국장이 직접 제작했다는 내부 증언이 27일 나왔다.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한국 시각)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는 길에 박진 외교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MBC는 이 장면을 보도하면서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는 자막을 달았다. /MBC 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민주노총 계열의 MBC노동조합(제3노조)은 이날 성명에서 “MBC 유튜브 [오늘 이 뉴스]의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제하의 1분 12초짜리 동영상은 MBC 디지털뉴스룸 A 국장이 소속 부장이나 기자를 건너뛰고 직접 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MBC 노조에 따르면, ‘오늘 이 뉴스’ 코너는 디지털뉴스제작팀이 만드는데 부장과 팀원 등 3명의 소속 기자가 있다. 하지만 논란이 된 이번 영상은 A 국장이 직접 제작을 하겠다고 나섰고, 영상 편집자를 불러 편집을 의뢰했다고 한다. MBC 노조는 “A 국장이 이 동영상을 제작할 때 편집자에게 여러 차례 ‘확실히 국회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떻게 하나’로 들리는지 물어보고는 편집자가 ‘그렇게 들린다’고 답하자 제작을 완료했다고 한다”며 “발언 내용이 불분명하면 소음을 제거하거나 재생 속도를 늦추는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확인했어야 하는데도 사내 신분 차이가 큰 영상 편집자의 동의를 구해 단정해 버리고 자막까지 삽입한 것은 무모하고 그 의도가 의아한 대목”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A 국장은 본지 통화에서 “조직 개편으로 디지털뉴스제작팀이 만들어진 게 22일이고 23일에 팀장·팀원이 발령이 났다”면서 “존재하지도 않는 조직의 팀장·팀원을 건너뛰고 내가 직접 제작에 나섰다는 건 기본적인 사실관계가 맞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노조 주장은) 전제부터 결론(제작 여부)까지 사실관계가 맞지 않다”고 했다. MBC노조는 A국장 반론에 대해 “조직 개편이 22일에 이뤄진 것 뿐이지 ‘오늘 이 뉴스’ 코너 제작은 계속 디지털뉴스룸에서 해왔다”며 “함께 당시의 CCTV를 확인해보자고 요청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MBC 노조는 다른 성명에선 민주당 이동주 의원실 선임비서관 최모씨가 논란의 대통령 발언을 엠바고(보도 유예)가 풀리기 전 인터넷 커뮤니티에 먼저 유포했다고 밝혔다. MBC 노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2일 오전 9시에 해당 커뮤니티에 “윤석열 대형 사고 쳤네요”라는 글을 올린 것을 시작으로 대통령실과 기자단의 조율 상황, 보도 예고 등을 전달했다. 이어 9시 28분쯤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말을 전언의 형태로 공개했다. 대통령실 엠바고가 해제된 건 이보다 10여 분 뒤인 9시 39분이었다. 최씨는 지난 26일 오후 해당 커뮤니티에 자신이 대통령 발언을 올린 게 맞는다는 취지의 글도 올렸다.

[김경화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