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유일 스텔스 구축함 美줌월트, 日요코스카 도착…“中 겨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해군의 최신 스텔스구축함인 줌월트(DDG-1000)가 지난 26일 미 7함대 모항인 일본 요코스카항에 도착해 정박하고 있는 모습. 지난 2016년 취역한 줌월트가 요코스카항에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 레딧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해군의 최첨단 차세대 구축함인 줌월트(DDG-1000)가 미 7함대가 있는 일본 요코스카항에 도착했다고 CNN이 27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줌월트는 지난주 괌 기지에서 기항한 후 지난 26일 요코스카 기지에 도착했다. 미 해군은 성명을 통해 줌월트가 요코스카 해군 기지에서 작전 중인 미 해군 최대 구축함 전대인 15전대에 배치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취역한 줌월트가 요코스카 기지에 배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 해군이 줌월트를 일본에 배치한 것은 사실상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CNN은 “줌월트는 태평양에서 (미국의) 잠재적 적 중 하나인 중국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전했다. 미 해군 대령 출신의 군사전문가 칼 슈스터는 CNN에 “줌월트의 움직임은 군사적이라기보다 정치적”이라며 “줌월트에 극초음속 무기가 장착되어 있다면 중국인들의 큰 관심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미 해군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줌월트는 내년에 극초음속 활강체(C-HGB)를 수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지난 5월 미 의회조사국(CRS)은 마하 5의 속도로 비행하는 C-HGB는 탐지 및 요격이 어렵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중앙일보

환태평양훈련(림팩)에 처음 참가한 미 해군의 줌월트급 스텔스 구축함인 마이클 몬수르함을 지난 7월 9일(현지시간) 미군 측이 한국 언론에 처음 공개했다. 김상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줌월트는 세계 유일의 스텔스 구축함이다. 선체가 완전한 스텔스 형태여서 적의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다. 장착한 무기도 함대공, 함대함, 함대지미사일 등 이지스 구축함 3척과 맞먹는 화력을 갖추고 있다. 선체 길이는 610피트(185m)에 배수량은 1만6000t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미 해군의 중추인 알레이 버크급 구축함(길이 100피트·배수량 1만t 이하)보다 크고, 중국의 최신예 구축함 055형 난창함(배수량 1만3000t)보다도 크다.

하지만 줌월트급 구축함엔 단점도 있다. 우선 건조 비용이 많이 든다. 2018년 미 회계감사기구(GAO)가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연구 개발 비용이 포함된 줌월트의 가격은 대당 약 80억 달러(약 11조4000억원)다. 최종 인도까지 시간이 너무 걸리는 것도 문제다. 줌월트급 구축함은 2016년 취역했지만, 모든 시스템을 점검한 뒤 미 해군이 최종 인도를 한 건 4년 후인 지난 2020년이었다.

미군은 현재 줌월트급 구축함을 2척 건조했고, 1척을 추가 건조 중이다. 이번에 일본에 도착한 줌월트는 이들 가운데 1번함이다. 미 해군은 그동안 줌월트를 미 3함대에 배치해서 운용하다 올해 들어 7함대 배치를 결정했다. 지난 4월 함대공미사일 실사격 훈련을 하고 지난 7월 미 해군 주도로 하와이 일대에서 진행된 다국적연합훈련인 환태평양훈련(RIMPAC·림팩)에 줌월트급 2번함인 마이클몬수르를 참가시켰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