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TO 사무총장 "글로벌 침체 다가와…경제성장 회복 방안 찾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글로벌 무역 성장률 전망치 하향 재차 시사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은 27일(현지시간) "글로벌 경기침체가 다가오고 있으며 우리는 경제성장을 회복할 방안을 찾기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TO 연례 포럼에서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했으며 무역 지표 또한 좋아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요인으로 우크라이나 전쟁, 에너지·식량위기, 기후위기, 팬데믹 여파 등을 꼽았다.

또한 각국의 중앙은행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금리를 올리는 것 이외에 여지가 많지 않아 보인다고 진단한 후 "물가상승이 강한 수요 때문인지 공급 측면의 구조적 문제로 인한 것인지를 중앙은행이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은 WTO의 올해 글로벌 무역 성장률 전망치를 재차 낮출 계획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주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우리는 무역 성장률 전망을 수정하는 중"이라며 "모든 무역 관련 지표가 (성장률) 하락세를 가리키고 있다"고 말했다

WTO는 지난 4월에 올해 세계 무역 성장률 전망치를 4.7%에서 3%로 낮춘 바 있다. 당시 내년 무역 성장률 전망치는 3.4%였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