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 이 장면] 6100m 하늘서 열린 축구, 그래도 피구는 바이시클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늘 위, 6100m 상공까지 올라가면 사람들이 붕붕 떠다닙니다.

역사상 가장 높은 데서 펼쳐진 축구에서도 루이스 피구는 바이시클 킥으로 무중력의 공간을 휘저었습니다.

오광춘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