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공다임, 이휘향 이혼 권유에 "저를 죽여라"…차용증으로 합의 (황금가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황금가면' 이휘향이 공다임에게 이혼 서류를 내밀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홍진아(공다임 분)가 강동하(이현진)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집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진우는 차화영(나영희)에게 "진아가 정신을 못 차려서 진정제 넣으려고 의사 올 때까지 메이드들한테 방에 붙잡아두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동하가 연락이 안된다고 고대철(황동주)씨가 찾아와서 진아 방문을 억지로 열었는데 강동하한테 뭘 먹였는지 정신을 잃고 쓰러져있더라"라고 설명했다.

홍진우는 "고대철 씨가 데려가서 병원으로 갔을거다. 진아방에 수면제 통이 빈걸보니까 그걸 먹인것같다"라며 "진아 상담이라도 받게 해야 하는 거 아니냐. 갈수록 도가 지나치지 않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차화영은 "강서방 집안이 문제다. 그집안이 진아를 저렇게 만든거다. 그러게 왜 애를 내쫓냐"라고 이야기했다.

홍진우는 "진아가 휴대폰 복제했다면서, 도청까지 하다가 걸려서 쫓겨난 건데 저희도 할 말 없다. 제정신 아니다. 심각해지기 전에 하루라도 빨리 치료를"이라고 말을 건넸다.

차화영은 "함부로 말하지 마라 네 동생이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고미숙(이휘향)은 홍진아에게 "왜 불렀는지 알지?"라며 강동하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쓰러지게 한 것을 언급했다.

홍진아는 "어머니. 진짜 잘못했다. 오빠 다치게 하려는 생각 없었다. 저는 오빠 계속 바라보는데 오빠는 저를 안 봐주니까 그렇게라도 마주 보고 싶어서 그래서 그런 거다"라고 말했다.

고미숙은 "내 아들 내 귀한 아들을 황천길 입구까지 끌고 갔다? 나 이제 널아 더 이상 말 섞을 이유 없다. 도장 찍어라"라며 이혼 서류를 내밀었다. 그러면서 "네가 내 아들 잡아 먹을 거 알았다면 나 너하고 손 안 잡았다"라고 이야기했다.

홍진아는 "저랑 오빠 이혼시키실 거면 차라리 저 죽이셔라"라며 "SA 그룹 갖고 싶은 거 아니었냐"라고 말했다. 이어 강동하와 결혼하기 위해 담보로 SA 주식을 고미숙에게 넘긴 것을 언급했다.

홍진아는 "그래서 제가 가지고 있던 SA그룹 주식 전부 어머니께 양도했다"라고 말을 꺼냈다.

고미숙은 "그거야 네가 주겠다는데 거절하면 내가 바보지. 나 돈 무지 좋아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홍진아는 "저도 엄마한테 다 말할 거다. 어머니가 SA 그룹 갖고 싶어서 제 주식 싹 다 양도받아 갔다고"라고 협박했다.

고미숙은 이에 "차화영 귀에 들어가면 공든 탑 무너지는데"라며 속말했고, 홍진아에게 차용증과 각서를 내밀었다.

이어 "너네 엄마가 돈 갚으면 네 거. 그전엔 네 거여도 내 거"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홍진아는 "그럼 어머니도 오빠랑 이혼 안 시키시겠다는 각서 써달라"라고 말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