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0대 신림동 고시원 주인 숨진 채 발견…경찰 "목졸림사 추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70대 고시원 주인, 방에서 손 묶여 발견
경찰 "교사로 인한 목졸림사로 사인 추정"
이르면 다음 날 부검 진행…범인 추적 중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70대 여성이 자신이 소유한 고시원 방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날 낮 12시50분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4층짜리 고시원 방에서 A(74)씨가 숨진 채 발견돼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교사로 인한 목 졸림으로 사인을 추정하고 있으며, 오늘 부검을 신청해 이르면 다음 날인 28일 진행할 예정이다.

발견 당시 A씨는 목이 졸리고 손이 묶인 상태로 전해졌다. 그는 고시원 건물 소유주로 같은 건물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연락이 안 된다는 오빠의 신고를 받고 고시원으로 출동해 그를 발견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 "범인 검거를 최우선 목적으로 둔 만큼 현재 수사 중이라고 밖에 밝히지 못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