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 MBC에 공문 보내 "尹 발음 어떠한 근거로 특정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요한 기자 = 대통령 비서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 "음성 분석 전문가도 해석이 어려운 발음을 어떠한 근거로 특정하였는지"라고 묻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대통령실은 김영태 대외협력비서관 명의로 박성제 MBC 사장에게 'MBC의 순방기간 중 보도에 대한 질의'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

대통령실은 "지난 순방 기간 공영방송을 표방하는 MBC가 이런 원칙에 부합해 보도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대통령실은 다음과 같은 질의를 드린다"고 밝혔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비서실은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직후 윤 대통령이 한 발언과 관련해 "음성 분석 전문가도 해석이 어려운 발음을 어떠한 근거로 특정하였는지 답변 부탁드린다"며 소속 기자들이 임의로 특정한 것이라는 전제로 "대통령실 등에 발언 취지 및 사실 확인을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인지"라고 물었다.

이어 "대통령실은 MBC 보도와 관련해 해당 발언 내용이 사실이 아님을 밝혔는데도 MBC는 최초 보도 내용을 수정하지 않고 오히려 추가 보도를 하면서 자사가 잘못보도한 내용을 '국내 언론 보도 내용'이라는 자막을 달아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며 "MBC가 보도한 내용을 '국내 언론 보도 내용'이라 한 이유와 근거는 무엇이냐"고 질의했다.

또한 지난 25일 MBC의 방송 내용을 거론하며 윤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바이든'과 '날리면'을 병기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발언 중 '국회'라는 단어가 미국 의회인 것처럼 별도 괄호로 (미국)이라고 표기한 이유와 미 국무부와 백악관에 입장을 요청한 이유에 대한 답변도 요청했다. 아울러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 없이 이뤄진 보도로 국익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고 덧붙였다.

yoh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