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은행,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2.8%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26일 중국 베이징의 한 쇼핑몰에 유명 외국 브랜드의 로고가 붙어 있는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30여 년 만에 역내 개발도상국 평균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을 인용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은 동아시아 태평양 지역 개발도상국의 경제 여건을 담은 반기 보고서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이같이 내다봤다.

보고서에서 아태지역 개도국 전체의 경제성장률은 3.2%로 예상됐다.

이는 최근 보고서인 지난 4월 보고서에서 제시된 전망치 5%보다 하향 조정된 수치로 중국의 경기 부진이 크게 작용했다.

중국과 나머지 지역을 분리해서 보면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2.8%, 나머지 22개국은 평균 5.3%로 전망됐다.

이번 보고서의 대상 국가는 중국을 비롯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와 사모아, 통가 등 태평양 섬나라 등 23개국이다. 한국이나 싱가포르, 일본 등 선진국은 제외된다.

중국이 역내 주변국보다 경제성장률이 뒤처진 것은 1990년 이후 처음이다.

세계은행은 중국의 엄격한 코로나19 봉쇄 정책으로 산업생산, 내수, 수출 등이 차질을 빚었고 현지 부동산 시장 위기도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분석했다.

반면 역내 나머지 국가 대부분에서는 코로나19 관련 규제가 완화되고 국내 수요가 회복하면서 성장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이들 국가의 올해 성장률은 지난해(2.6%)보다 두 배 수준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다른 곳에서도 하향 조정하는 추세다.

최근 아시아개발은행(ADB)도 올해 중국 성장률을 4월(5%)보다 내린 3.3%로 전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