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비속어 논란' 격화…해임건의안 발의에 여 "발목잡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속어 논란' 격화…해임건의안 발의에 여 "발목잡기"

[앵커]

대통령의 이번 순방을 '외교참사'라 규정한 더불어민주당은 박진 외교부장관이 이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했습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민주당은 박진 외교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했습니다.

"문책하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의 국격이 땅에 떨어지고 우방국 관계는 되돌리기 어려운 지경이 될 것"이라는 것이 발의 배경입니다.

민주당은 모레(29일) 본회의에서 해임건의안 표결에 나서겠다는 입장인데요.

해임건의안 통과에는 국회의원 과반 찬성이 필요한데, 169석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은 단독으로도 이를 의결할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정언유착 공세를 편 여당을 향해선 "거짓 선동", "뻔뻔한 반박"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대통령의 실언으로 빚어진 "외교적 망신은 거짓 해명으로 덮이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했죠.

야당과 대통령 비속어 논란 영상을 언론 가운데 가장 먼저 보도한 MBC에 대한 공세 수위도 더 높였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해임건의안을 발의한 민주당을 향해 힘자랑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는데요.

"국정운영 발목이 잡혀 정부가 제대로 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이번 대통령 순방과 관련해선 각종 논란이 불거지며 성과가 폄훼되고 있어 안타깝다고 했는데요.

야당이 여기에 힘을 싣는건 "국익에 대한 자해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비속어가 담긴 영상을 가장 먼저 보도한 MBC에 대해서도 비판의 강도를 높였습니다.

이번 논란을 '대통령 해외 순방 자막 사건'이라고 규정했는데,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확한 워딩이 무엇인지 드러나지 않았는데 단정적으로 자막을 입혔다",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MBC편파방송대응TF를 구성하기로도 했습니다.

본회의에 참석한 박진 외교부장관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야당이 다수의 힘에 의존해 국익의 마지노선인 외교마저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했는데요.

"국민과 국익을 위해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는데, 야당의 해임건의안에도 자리를 지키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당내에서는 지금과 같은 강공책이 맞느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비속어 #MBC #박진_외교부장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