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일본 영사 간첩 혐의로 체포…日 정부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아시아·태평양 국가 간 협력 관련 기밀 등 입수한 혐의

러 외무부, 해당 외교관에 '페르소나 논 그라타' 선언

日 "러, 위압적 조사…빈조약 위반"

아시아경제

러시아 주재 일본대사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이 모토키 다츠노리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일본 영사를 간첩 혐의로 체포했다고 26일(현지시간) 타스,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FSB에 따르면 이 외교관은 러시아와 아시아·태평양 국가 간 협력에 대한 기밀 정보를 입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서방의 제재가 러시아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한 정보도 수집했으며, 이를 위해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고, 해당 외교관이 러시아 법 위반 혐의를 인정했다고 FSB는 전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 외교관에 대해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선언하고 48시간 내 러시아를 떠나라고 통보하는 동시에 모스크바 주재 일본 대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

반면 일본 정부는 해당 외교관이 위법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며 러시아 측에 반발했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모리 다케오 사무차관은 27일 미하일 갈루진 주일 러시아 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러시아 측이 일본 외교관을 강제로 연행해 위압적으로 조사한 것은 외교관 신분 보장에 관한 '빈 협약' 위반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모리 차관은 또 해당 외교관이 통상적 공무를 수행했다며 러시아가 외교적 기피인물로 선언해 추방한 것과 관련해 "믿기 어려운 행동으로 강력히 항의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모리 차관은 갈루진 대사에게 러시아 측의 공식 사죄와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제재에 나선 일본, 서방 국가들과 외교적 마찰을 빚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 4월에도 일본 정부가 자국을 적대시한다며 일본 외교관 8명을 추방한 바 있다.

반면 일본은 최근 열린 유엔 총회에서 러시아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퇴출론을 제기하며 자국의 상임이사국 진출을 노리고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