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스마트폰 수장에게 반도체 질의?…또 국감증인 서는 노태문 사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무위, 10월7일 공정위 국감 증인 채택

카카오·애플코리아 대표 등 기업인들 포함

노 사장에겐 ‘GOS 사태’ 물을 듯, 2년 연속

채택사유로 반도체·세탁기 문제도 포함 ‘황당’

이데일리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왼쪽 첫번째)이 지난해 10월7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선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노태문 삼성전자(005930) MX사업부장(사장)이 다음달 7일 열릴 공정거래위원회(정무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선다. 스마트폰내 일부 기능을 제어하는 ‘게임 옵티마이징 서비스’(GOS) 사태에 대해 질의하기 위해서다.

다만, ‘반도체 수율 허위조작’, ‘세탁기 파손 등 소비자 피해’ 등의 신청 사유도 명시돼 있어 무선사업만 담당하는 노 사장이 증인으로서 적합한지는 의문이라는 평가다. 지난해 국감(산자위)에 이어 국회의원들이 노 사장에게 ‘반도체 문제’에 대한 답변을 추궁하는 웃지 못할 촌극이 또 다시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27일 국회에 따르면 정무위원회는 이날 다음달 7일 공정위 국감 증인과 참고인 명단을 확정했다. 이날 정무위가 확정한 증인들은 노 사장을 비롯해 △남궁훈·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피터알덴우드 애플코리아 대표 △함윤식 우아한형제들 부사장 등이다.

노 사장은 이번 공정위 국감에서 GOS 사태에 대해 의원들의 질의를 받을 전망이다. GOS는 삼성전자 갤럭시폰에서 게임 앱 실행시 일부 성능을 제어하는 기능으로 제품 발열 등을 통제하기 위한 시스템이었다. 과거 삼성폰 이용자들은 GOS를 우회하는 방법을 써왔는데, 올초 출시한 ‘갤럭시S22’에선 이 방법마저 막히면서 이용자들의 불만을 샀다. 이에 삼성전자는 GOS 적용을 선택할 수 있는 업데이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GOS 사태는 삼성전자도 소통의 문제 등을 인정하면서 고개를 숙인 바 있다. 때문에 이번 국감에서 노 사장의 증인 신청은 일부 예상됐던 부분이기도 하다.

다만 GOS를 제외한 추가적인 국감 증인 채택 사유를 보면 다소 황당하다. GOS 사태는 사유가 되겠지만 ‘반도체 수율 허위조작 관련’, ‘세탁기 파손 등 소비자 피해 무상수리 관련’ 등은 노 사장과는 관련이 없다. 노 사장은 MX사업부장으로 전적으로 스마트폰 사업만 총괄한다. GOS 사태를 제외하면 전혀 상관없는 기업인을 데려온 셈이다.

노 사장은 지난해 국감에도 비슷한 경험으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국감에 출석했는데 이 자리에서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반도체 문제를 집요하게 물어 진땀을 뺀 적이 있다. 의원들이 삼성전자 사업 구조 자체를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당시 노 사장은 “삼성전자에는 여러 사업 분야가 있고 각각 대표가 있다”며 “각 사업부가 정보가 단절돼 있는만큼 반도체 분야의 사업 내용에 대해선 잘 모르니 양해해달라”고 거듭 요청한 바 있다.

재계에선 올해 국감도 지난해와 비슷한 모습이 되풀이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국감에서 정확한 문제 제기와 질의는 당연한 것이지만, 사유에 안 맞는 여러 이유를 뭉뚱그려 기업인들을 국감장에 오게하는 건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올해도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에게 반도체를 물어보는 웃지 못할 촌극이 도 일어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