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애플, 인도서 아이폰14 조립… 탈중국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이 이달 초 처음 공개한 아이폰14를 인도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생산기지 탈중국에 들어갔음을 알렸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은 애플의 인도 생산 결정은 지정학적 긴장과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공급망 차질에 중국으로부터 생산기지를 이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도는 중국 다음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스마트폰 시장이지만 애플은 저가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고전해왔다. 애플은 지난 2017년 아이폰SE를 시작으로 일부 기종을 인도에서 생산하는 등 이곳에 큰 기대를 걸고 있으며 2년 전에는 온라인 스토어도 개설했다.

아이폰14는 대만의 폭스콘이 인도 첸나이에서 생산하게 되며 올해 말까지 이 제품의 5%를 인도에서 조립할 예정이다. 또 2025년이면 아이폰의 25%를 인도에서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인도 언론들이 투자은행 JP모간의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고서는 중국의 까다로운 코로나19 방역이 생산지 이전을 촉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IT시장분석업체 카날리스는 애플이 최근 공급망의 다변화를 추진해왔으며 지난 2년간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으로 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