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m your father”…‘스타워즈’ 속 다스 베이더 목소리, AI가 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다스 베이더.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스타워즈’의 메인 빌런 다스 베이더가 거친 숨소리와 함께 묵직한 저음으로 자신의 아들 루크 스카이워커에게 한 “내가 너의 아버지다”(I am your father)는 세계인의 뇌리에 길이 남은 명대사로 꼽힌다.

하지만 50년 가까이 다스 베이더의 목소리를 연기했던 미국 배우 제임스 얼 존스(91)가 더는 옛날 목소리를 내지 못하게 되자 영화 제작사가 이를 인공지능(AI)으로 구현하고 있다고 CNN 방송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스는 지난 2019년 개봉한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를 마지막으로 스타워즈 프랜차이즈에서 하차했다.

중앙일보

지난 2016년 6월 12일 뉴욕에서 열린 토니 어워드에 참석한 제임스 얼 존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존스는 1977년 스타워즈 첫 작품인 ‘새로운 희망’에 출연할 때만 해도 46살이었는데, 어느덧 시간이 흘러 구순을 넘긴 나이가 되다 보니 과거의 카리스마 넘치던 목소리를 내는 것이 어려워졌다.

이에 존스는 스타워즈 제작사 루카스 필름이 우크라이나의 AI 음성 기술 스타트업 ‘리스피처’와 계약을 맺는 데 동의했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리스피처는 스타워즈에 출연한 존스의 목소리와 AI 기술을 토대로 그의 음성을 구현하는 작업을 맡았다.

이들 매체는 올해 5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디즈니+에 공개된 스타워즈 드라마 ‘오비완 케노비’ 시리즈에서도 존스의 목소리는 AI로 합성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오비완 케노비’는 스타워즈의 제다이 마스터 오비완 케노비와 한때 그의 제자였던 다스 베이더(아나킨 스카이워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루카스필름의 수석 음향 담당자 매슈 우드는 당시 존스가 AI로 그의 목소리를 구현할 때 조언을 하는 등 녹음 과정에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AI 기술 덕분에 세계인들은 스타워즈 시리즈가 계속 나오는 한 시간의 구애를 받지 않고 계속 다스 베이더의 전매특허 중저음을 들을 수 있게 됐다.

리스피처가 할리우드 작품에 AI 목소리를 실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중앙일보

영화 ‘스타워즈’에서 다스 베이더를 연기한 영국 배우 데이브 프라우스가 2020년 11월 28일(현지시간) 8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사진은 2015년 10월 12일 제48회 시체스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영화 ‘아이 앰 유어 파더’의 시사회에 참석한 프라우스의 모습.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디즈니+에 공개된 스타워즈 시리즈 ‘북 오브 보바펫’에서 배우 루크 스카이워커의 어린 시절 목소리도 AI로 합성됐다.

다스 베이더의 가면과 옷을 입고 연기한 또 다른 배우 데이브 프라우스는 2020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