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정언유착' 공세에…野 "국민의힘 아닌 '탄압의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MBC 진상규명 TF' 만들자

野 박성준 "위기 모면하려 언론 탄압"

與 박정하 "비공개영상 파악 경위 밝혀라"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국민의힘이 27일 ‘MBC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정언유착’ 공세를 퍼붓자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아닌 ‘탄압의힘’”이라고 맞받았다.

이데일리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영상을 함께 보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정부 여당이) 민생은 내팽개치고 언론 때려잡기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의 욕설 파문을 첫 보도한 MBC를 향해 맹공을 펼치고 있다. 해당 논란이 MBC의 편파·조작 방송에서 비롯됐고, 민주당과의 유착도 의심된다는 것이 이들의 주된 주장이다. 이를 위해 국민의힘은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위원회TF를 구성해 강경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 같은 민주당의 움직임에 박 대변인은 “지상파 3사 모두 보도했는데 한 곳만 본보기로 손보겠다는 것인가”라며 “자신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언론 탄압이나 한다면 앞으로 국민의힘을 ‘탄압의힘’이라 불러야겠다”고 일갈했다.

그는 “지금 정부 여당이 민생안정TF, 환율안정TF, 인플레이션 감축법 대응 TF를 만들어야 정상인데 언론 탄압TF나 만들겠다니 국제적인 망신거리가 될 것”이라며 “욕설과 말실수 대응 방법은 언론사 고발이나 언론 탄압 TF를 만드는 게 아니다. 솔직하고 담백하게 사과하면 된다”고 했다.

한편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 대변인 역시 같은 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 이동주 의원의 선임비서관이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 이전에 ‘MBC자막조작사건’ 관련 글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했다”는 MBC 제3노조의 성명을 인용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은 박 원내대표부터 이동주 의원의 선임비서관까지 어떻게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의 비공개 영상과 조작된 자막 내용을 최초 보도 이전에 파악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는 국민이 ‘정언유착’이라는 의심을 거두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