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음주운전은 반성하지만…곽도원 측, 폭행설 재등장에 "추측·왜곡 자제 부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음주운전을 해 입건된 배우 곽도원이 과거에도 지나친 주정을 부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튜버 이진호는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를 통해 곽도원이 과거 한 영화를 함께한 후배 배우의 연기를 지나치게 지적했으며, 상대의 표정이 굳자 욕을 하며 상을 엎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2020년 영화 ‘소방관’ 스태프 폭행 의혹에 대해 “가볍게 넘어갈 수준이 아니었다”며 “심각한 상황이었는데 곽경택 감독이 적극적으로 수습에 나섰다. 이후 곽도원은 다시는 음주로 물의를 일으키지 않겠다는 각서를 썼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곽도원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스포츠서울에 “현재 일어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곽도원 씨와 당사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그외 당사자에게 확인되지 않은 추측들과 왜곡된 기사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다시 한번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편, 곽도원은 지난 25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그는 이날 오전 5시께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로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에서 애월읍 봉성리까지 운전한 후 도로에서 잠든 채 발견됐다. 음주 측정 결과,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를 넘어섰다.

사진 | 스포츠서울 DB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