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나, 온몸에 ‘진짜 문신’… “하고 싶어서 한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나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본명 임진아·31)가 최근 화제가 된 전신 타투(문신)에 대해 입을 열었다.

나나는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는 열린 넷플릭스 ‘글리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나나가 극중에서 분한 허보라는 마침 타투를 한 캐릭터 설정이었다. 이에 대해 나나는 “보라가 몸에 타투를 많이 새기고 있다. 타투에 의미 부여를 하고 싶어 문구 등을 고민하면서 골랐다”고 말했다.

나나는 이번 역할이 전신 타투에 영향을 미쳤는지 묻는 질문에 “보라로 인해 타투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하고 싶어서 한 것이며,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타투에 대해 말씀을 드릴 수 있는 날이 올지 안 올지는 잘 모르겠다. 이것은 개인적으로 한 타투”라고 설명했다.

앞서 나나는 지난 20일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에 온몸에 화려한 타투를 새긴 채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쇄골부터 팔과 허벅지, 발등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전신 타투가 눈에 띄었고 이에 진위 여부에도 관심을 쏠렸다.

한편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 분)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아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추적극으로, 다음달 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이정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