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년간 물방울만 그린 거장 김창열…아들이 찾은 물방울의 숨겨진 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SBS에 있습니다.

■ 방송 :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월~금 (14:00~16:00)
■ 진행 : 주영진 앵커
■ 대담 : 김오안 영화감독
--------------------------------------------

● '물방울 화가' 김창열 화백 아들 김오안 감독 인터뷰

김오안 감독, 다큐멘터리 '물방울을 그리는 남자' 연출…내일(28일) 개봉
"늙어가는 아버지 보며 영화 촬영이 그를 잘 알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
"'아버지' 김창열 화백, 유명한 화가…언제든 다큐멘터리화 가능하다 생각"
"아버지의 모습, 내가 가장 잘 담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연출 맡아"
"아버지의 첫 번째 물방울 그림 「밤에 일어난 일」 가장 소개하고 싶어"
"아버지, 6.25 당시 겪은 고통 지우기 위해 '물방울' 그려"
"물방울 안에 다양한 의미 담겨 있어…다큐 통해 숨겨진 의미 보여주고파"
"박연폭포, 아버지가 기분 좋으실 때 프랑스에서도 부르던 노래…기억에 남아"
"영화 본 뒤 관객들이 김창열 화백에 공감하고 자랑해주길 바라"

---

▷ 주영진/앵커: 영상 보셨겠습니다만 물방울 화가로 정말 유명하신 분이죠. 고 김창열 화백의 삶과 인생 또 작품을 그린 영화가 개봉이 된다고 하는데 그 영화를 만든 사람이 다름 아니라 김창열 화백의 둘째 아들이라고 합니다. 김오안 감독님 나오셨습니다. 감독님, 어서 오십시오. 영화가 언제 개봉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