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가스라이팅 논란' 김정현, 1년 반만 복귀‥'김딱딱'에서 자유로워질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김정현/사진=민선유 기자



김정현이 논란 1년 반만 복귀를 알렸다. 침묵을 고수한 그는 연기로 대중들에게 답할까.

지난 26일 김정현의 복귀 소식이 전해졌다. 김정현은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꼭두의 계절'은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死神) '꼭두'(김정현)가 왕진 의사로 일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신비한 능력을 가진 의사 '한계절'(임수향)과 판타지 로맨스를 그릴 예정이라고.

김정현의 복귀에 대중들의 관심이 모이는 것은 지난해 4월 '가스라이팅 논란'으로 대중들을 크게 놀라게 했기 때문. 당시 김정현은 과거 서예지와 연애를 했으며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태도 논란과 건강 문제로 중도 하차를 했는데, 그 과정에 서예지가 있었다는 의혹이 일었었다.

이에 김정현은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모습이다. 다시 되돌리고 싶을만큼 후회스럽고 또 후회스럽다"며 "저는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고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이어 "저로 인해 불편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 글을 쓰면서 다시 한 번 저의 실수와 그릇된 행동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모든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며, 항상 제 자신을 돌아보고 관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 숙이기도.

1년 반만 대중들의 앞에 다시 서게 된 김정현은 차가운 시선과 실망을 모두 잊혀지게 만들 수 있을까. 우려와 불편함 속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김정현, 임수향 주연의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은 '금수저' 후속작으로 올해 연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