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낸드 한파, 예상보다 춥다...4분기 가격 최대 20% 떨어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오문영 기자]
머니투데이


국내 반도체 업계의 주력 상품인 낸드플래시 가격이 4분기 최대 20%까지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D램 역시 시장 위축 전망이 잇따르면서 메모리반도체 겨울이 현실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7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4분기 낸드 플래시 가격은 전 분기보다 15~20%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3분기 13~18% 하락했는데 연말까지 낙폭이 더 커질 것이란 예상이다.

종류별로 보면 모바일 기기에 주로 사용되는 eMMC(내장형멀티미디어카드)와 UFS(범용플래시저장장치)가 3분기 대비 13~18%, 데이터센터나 서버 등에 사용되는 엔터프라이즈(기업용)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가 15~20% 감소할 전망이다.

클라이언트(소비자용) SSD는 15~20%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3D(3차원) 낸드 웨이퍼의 가격 하락 폭은 15∼20%로 예상했다.

트렌드포스는 "구매자는 하반기 재고 제거에 집중하면서 구매를 크게 줄이기 시작했고, 판매자는 구매 주문을 뒷받침하기 위해 최저 가격을 제공하기 시작했다"면서 "대부분 제조사의 낸드 판매는 올해 말까지 적자 국면에 진입할 예정이다"라 말했다. 이어 "적자 운영 압력을 받는 일부 업체는 손실을 줄이기 위해 생산량을 줄일 가능성도 높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들 업체는 또다른 메모리반도체인 D램의 경우에도 가격이 3분기 최대 15% 하락한 뒤 4분기에도 13~18% 떨어질 것으로 관측했다. D램 시장 성장세는 지난 5월 정점을 찍은 뒤 하락 전환했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경기 침체 장기화로 스마트폰, 컴퓨터, TV 등 전자제품 소비가 줄어들면서 세트업체가 칩 주문을 축소하고 있는 것이 원인이다.

메모리 불황은 D램과 낸드 시장에서 각각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양사는 글로벌 D램 시장에서 70%, 낸드 시장에서 50% 이상의 점유율을 점하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전날까지 집계된 증권사들의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 전망치는 매출 78조8962억원, 영업이익 12조7076억원이다. 3개월 전(매출 82억8281억원, 영업이익 16조2770억원) 대비 매출과 영업익이 각각 4.7%, 21.9% 적은 규모다.

SK하이닉스의 경우 3분기 매출 전망은 12조2745억원으로 석 달 전(16조775억원)과 비교해 22% 정도 감소했다. 영업이익 전망치는 2조5050억원이다. 3개월 전 증권사 평균 전망치 4조5495억원이 거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양사는 고객사 협력을 토대로 제품믹스를 최적화해 수익성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COVID-19) 이후로 시장 변화와 신제품 시장의 확대 속도가 빨라졌다"면서 "고객사와의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새로운 수요를 빠르게 감지하고 제품 믹스를 어떻게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부문"이라 말했다.

오문영 기자 omy07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