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돈 스파이크, 마약 투약 혐의 체포... 필로폰 1000회분 압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약류 관리 법률 위반 혐의
경찰 "국과수 정밀감정 의뢰"
한국일보

돈스파이크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씨가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다. 이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전날 오후 8시쯤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그를 체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김씨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통상 필로폰 1회 투약량이 0.03g임을 고려하면 1,000회 분에 해당한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에 대한 간이 시약 검사에서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1996년 그룹 '포지션'의 객원 피아노 연주자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유명 가수들과 곡 작업을 하며 이름을 알렸다. 최근엔 유튜브와 각종 예능 프로그램 에서 뛰어난 요리 실력을 선보여 대중의 사랑을 받기도 했다. 그는 6월 초 결혼해 가정을 꾸렸다.

나광현 기자 nam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