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 첫 한 시간 320km 주파…현대로템 고속열차 철도 노선 투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TX-이음에 이어 두 번째 양산형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탄생

노컷뉴스

EMU-320 고속차량. 현대로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MU-320 고속차량. 현대로템 제공
국내 첫 시속 320km에 이르는 동력분산식 고속열차가 국내 철도 노선에 투입된다.

현대로템은 27일 창원공장에서 '동력분산식 고속차량 EMU-320 출고 기념식'을 열고 EMU-320 고속열차 초도 편성을 출고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완수 경남지사와 국민의힘 김영선 의원, 창원상공회의소 구자천 회장, 국토교통부 김민태 철도운영과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등이 참석했다.

EMU-320 고속열차는 본선 시운전을 거쳐 한국철도공사에 납품된 뒤 경부고속선과 호남고속선 등 기존 고속철도 노선에서 KTX-Ⅰ, KTX-산천 등과 함께 운행될 예정이다.

EMU-320 고속열차는 현재 영업운행 중인 'KTX-이음'과 동일한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다. KTX-이음은 260 km/h급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지난해 1월부터 중앙선·강릉선·영동선·중부내륙선 등에서 114량이 운행 중에 있다.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란 구동방식을 모든 차량에 동력원을 분산 탑재하는 방식으로, 열차 맨 앞과 뒤쪽의 동력차에만 동력장치가 있는 동력집중식에 비해 가감속 성능이 뛰어나다. KTX-Ⅰ, KTX-산천, SRT 등이 동력집중식 고속열차다.

특히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는 곡선 구간이 많고 역간 거리가 짧은 국내 철도환경에 효율적이며 동력집중식과 달리 별도의 동력차가 필요치 않아 승객 수송 능력도 우수하다. 글로벌 고속철 시장에서도 운영효율성에 강점이 있는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를 더욱 선호하는 추세다.

노컷뉴스

EMU-320 고속차량 출고식. 현대로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MU-320 고속차량 출고식. 현대로템 제공
국내에서도 기존 동력집중식 고속열차가 점진적으로 동력분산식인 EMU-320 고속차량으로 교체될 전망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EMU-320 고속차량 출고에 이르기까지 국산 고속열차 개발과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국내에 고속열차 관련 기술과 인프라가 전무하던 시절부터 수십년에 걸쳐 수많은 시행착오와 연구개발 끝에 지난 2008년 KTX-산천을 탄생시켰다. 지난 2012년에는 연구개발 차량인 HEMU-430X을 통해 동력분산식 고속열차의 기술 기반을 확보했다.

이어 2019년 국내 최초의 동력분산식 고속열차인 KTX-이음의 초도 편성을 출고하며 국산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개발에 성공한했다. KTX-이음은 지난해 영업운행에 돌입하며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시대를 열었다.

현대로템은 EMU-320 고속차량의 성공적인 영업운행을 위해 이날 출고 이후 예정된 본선 시운전을 안정적으로 마치고 납품 후에도 CS(고객 만족)와 각종 기술지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날 초도 편성에 이어 2호 편성은 다음달 출고된다.

박완수 지사는 "대한민국 방위산업과 철도산업을 대표하는 현대로템이 경남에 있다는 것은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큰 자랑"이라며 "오랜 투자를 통해 이루어낸 동력분산식 고속차량 제작기술은 국가의 핵심기술이자 성장동력"이라고 초도 편성 출고를 축하했다.

노컷뉴스

EMU-320 출고 기념식에 참석한 박완수 경남지사. 경남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MU-320 출고 기념식에 참석한 박완수 경남지사. 경남도청 제공
현대로템 관계자는 "EMU-320 고속차량은 KTX-이음에 이어 국산 기술로 탄생한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국내 철도산업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하반기 코레일에서 발주하는 고속차량 136량(평택-오송 노선) 입찰에 유럽 등 해외시장에 개방되면 지역협력사의 일감 축소 등의 우려를 경남도에 전달했다. 이에 박 지사는 현대로템과 협력업체의 우려를 국토부와 관련 부처에 적극적으로 건의하겠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