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은정 검사 "수사로 보복하면 깡패, 난 폰 비번 협조"…尹· 한동훈 겨냥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2020년 11월 30일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과 관련해 JTBC와 인터뷰를 하고 있는 당시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jtbc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총장 시절 '윤석열 찍어내기 감찰 의혹' 수사를 받고 있는 박은정 전 성남지청장(현 광주지검 부장검사· 사법연수원 29기)이 "압수당한 휴대폰 비번을 푸는 등 수사에 최대한 협조했는데도 노부모만 사는 친정집을 압수수색 당하는 모욕을 겪었다"고 강력 반발했다.

박 검사가 '휴대폰 비번'을 꺼낸 건 '채널 A'사건과 관련해 휴대폰 비번 제공에 협조하지 않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에둘러 비판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아울러 '수사로 보복하면 검사가 아니라 깡패다'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검사시절 발언을 소환, 은근히 윤 대통령까지 겨냥했다.

지난 25일 "이제는 할 말을 있는 그대로 하고자 한다"며 페이스북을 개설했던 박 검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0년 10월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의 지시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감찰, 정직 2개월의 정직처분을 내리도록 한 행위에 대해 "2021년 10월 14일 서울행정법원 합의12부는 징계처분이 정당했다고 판시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법원 판결이 "윤 전 총장 측에서 지속적으로 주장하던 감찰과정의 위법성 부분은 전혀 인정하지 않은 것"임을 주장한 박 검사는 "2021년 6월 서울중앙지검도 윤 전 총장 감찰과 관련한 보수 시민단체 등의 저에 대한 고발사건을 불기소처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검사는 "징계대상자가 대통령이 된 것을 제외하고는 제반사정 및 사실관계가 달라진 것이 없음에도 검찰이 재수사에 착수, '법원 판결을 뒤집기 위한 보복수사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며 최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의 '찍어내기 감찰의혹' 수사가 보복아닌가 의심했다.

박 검사는 "지난 8월 29일 휴대폰을 압수당할 때 '비번을 풀어서' 협조한 건 검사로서, 부끄럼 없이 직무에 임했기 때문이었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 한 뒤 "그럼에도 뭐가 부족했는지 추석 연휴를 앞 둔 9월 6일, 노부모님만 거주하시는 친정집까지 압수수색한 이러한 모욕적 행태들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수사로 보복하는 것은 검사가 아니라 깡패일 것'이라고 주장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의견에 적극 공감하고 그 기준이 사람이나 사건에 따라 달리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농단 의혹' 특검팀에서 일할 때 한 발언을 소환했다.

박 부장검사는 성남 지청장 시절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은끝에 '직무유기 및 직권남용'혐의로 공수처에 고발 당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 시장 시절이전 2015년 성남시 정자동 일대에 두산그룹·네이버·차병원·농협·알파돔시티·현대백화점 등 기업들에 인허가를 제공하는 대신, 성남FC 후원금 명목으로 기업 6곳으로부터 160억여원을 지급하게 하고 돈의 일부가 유용됐다는 내용이다.

문재인 정부 때 대표적 '친 정부검사'로 분류됐던 박 부장검사는 지난 6월 명퇴를 신청했으나 성남FC 후원금 사건 무마의혹에 따라 공수처 등에 입건된 관계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