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인기 걸그룹 멤버, 유흥업소 전직 충격 근황 "동경했던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공미나 기자] 일본 인기 걸그룹 케이키자키46(坂46) 출신 시다 마나카가 충격적인 근황을 전했다.

시다 마나카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캬바쿠라(캬바레와 클럽이 혼합된 유흥업소)에서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오랫동안 하고 싶었던 일이었지만 관련 없는 직업이라 행동으로 옮기지 못했다. 그래도 주위에서 응원해주는 분들이 많았고, 인생은 한 번뿐이라 좋아하는 일을 해보자는 마음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대되는 마음도 불안한 마음도 있지만 정말 동경했던 직업이기 때문에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시다 마나카는 "지금까지와 다른 형태지만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니 꼭 놀러와달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딱 붙는 블랙 원피스를 입은 시다 마나카의 모습이 담겨있다.

시다 마나카는 1998년생으로 올해 23살이다. 2016년 케이키자카46 멤버로 데뷔해 2018년 그룹을 졸업했다. 이후 유튜버와 모델로 활동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