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이예서 "나홀로 출산…그 시각 아이 父는 내 친구와" 충격 고백 (고딩엄빠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고딩엄빠2' 이예서가 파란만장한 과거사를 공개한다.

27일 방송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는 파란만장했던 과거를 딛고, 8세 딸과 알콩달콩 사는 '워킹맘' 이예서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17세에 엄마가 된 ‘싱글맘’ 이예서가 스튜디오에 등장, '나홀로 출산‘ 후일담을 솔직 고백한다.

이예서는 “어린 나이에 ‘나홀로 출산’을 하게 돼 무섭지 않았냐?”는 MC 박미선의 질문에 “무서운 건 있었지만, 나이가 어려서인지 겁이 없었던 것 같다”고 덤덤하게 답한다.

이어 이예서는 출산 당시 아이 아빠의 행적을 묻는 MC들의 질문에 “남자친구(아이 아빠)가 제 친구가 함께 있는 것 같았다”며 ‘잘못된 만남’급 후일담을 전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시 후, ‘워킹맘’ 이예서와 8세 딸 윤슬이의 일상이 VCR로 공개된다. 새벽 4시에 기상, 출근 준비를 마친 이예서는 딸을 깨운 뒤 함께 새벽 외출에 나선다. 이에 박미선과 하하는 “이 새벽에 어딜 가는 거야?”라며 궁금해 한다.

얼마 뒤 이예서는 혼자 자차로 강원도 원주에서 인천으로 2시간을 달려 출근한다. 이에 대해 이예서는 “17세에 아이를 낳고 다양한 일을 해왔다. 그런데 아이를 키우기에 돈이 너무 부족해서”라며 장거리 출퇴근도 마다 않는 속사정을 밝힌다.

열심히 근무를 하던 중, 이예서는 딸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고 기뻐하는 것도 잠시, “엄마가 빨리 와주면 좋겠다”는 딸의 말에 표정이 급격히 어두워진다. 등하교부터 학원 이동까지 모든 것을 혼자하다시피 하는 딸이 늘 안쓰럽던 이예서는 결국 미팅을 연기하고 급히 퇴근한다.

제작진은 "8세 딸의 양육비를 벌기 위해, 강원도와 인천으로 장거리 출퇴근을 하는 이예서의 ‘열혈 워킹맘’ 면모에 박미선과 박상희 심리상담가 등이 진심 어린 응원과 따뜻한 조언을 건넨다. 또한 이예서가 또 한번의 중대한 결정을 앞두고 고민을 털어놓는데, 여기서도 3MC와 전문가들이 현실적인 조언을 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일분일초도 허투루 쓰지 않고 8세 딸을 똑부러지게 키우는 이예서의 일상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딩엄빠2’ 17회는 27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 MBN ‘고딩엄빠2’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