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김성재→송해까지 ‘아바드림’ 감동 장착한 꿈의 무대 될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용진 유세윤 김현철 이진호 이지훈. 사진 ㅣ유용석 기자


故 김성재, 서지원, 김자옥, 송해가 아바타로 돌아온다.

‘아바드림’은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버추얼 아바타가 등장해 환상적인 무대를 진행하는 한국 최초의 메타버스 AI 음악쇼다.

오는 10월 3일 밤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드리머’들이 출연해 원하는 자신의 모습을 버추얼 아바타로 구현해 등장한다.

27일 오전 서울 역삼동 조선펠리스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아바드림’ 제작발표회에서 ‘드림캐처’로 출연하는 김현철은 “이번 프로그램은 트리뷰트가 포인트”라고 소개했다.

그는 “총 4명의 캐릭터를 따와서 만드는 무대에서 김자옥 김성재 서지원 등의 모습을 보며 감동했다”고 전하며 “제가 오래 음악을 해온 사람으로서 4명 모두 직접 생전에 마주하고 이야기를 했던 입장에서 너무 감동을 받았던 것 같다”고 했다.

스타투데이

‘아바드림’. 사진ㅣ유용석 기자


MC 이용진은 “워낙 듀스 형님들을 좋아했고 존경했고 사랑했다”면서 “고(故) 김성재 선배님이 아바로 출연했을 때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고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주저 없이 꼽았다.

이용진과 ‘아바드림’을 이끌 유세윤은 “그래픽을 보고도 감동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스포일러 때문에 자세히 말씀 드릴 순 없지만, 아바타와 본캐(본캐릭터)가 함께 무대를 만드는 데 두 명의 본캐와 두 명의 아바타가 만드는 무대가 있다”고 소개하며 “실사가 아닌 그래픽을 보고도 감동을 느낄 수 있다고 느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아바드림’ 전에도 많은 음악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거나 참여했는데 또 다른 감동의 색깔이 있다는 걸 느꼈다”며 “과연 현장에서 느꼈던 감동들이 시청자들에게 전달될까 우려스런 부분이 있었는데 예고편을 보니 잘 될 거라는 생각이 들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최용호 CHO(최고 행복 책임자)는 “2년 전 부캐릭터선발대회에서 시작됐고 이후 ‘부캐전성시대’를 거쳐 이 프로그램을 만들게 됐다. 모두 세계관이 연결된 것이 장점이다. 리얼과 버추얼이 만난 메타버스 버라이어티를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고 전했다.

스타투데이

‘아바드림’ 제작자. 사진ㅣ유용석 기자


그는 “강원래 씨 같은 분이 현실에서는 장애를 안고 살고 있지만, 아들 강선 씨가 즐기는 틱톡이나 유튜브에서는 강원래 씨의 아바타가 춤꾼이고, 꿈을 이루고 살아가는 모습을 공유하고 싶었다. 그런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또 “요즘 예능이 경쟁과 서바이벌을 하는 자극적인 포맷이 많다면, 저희는 꿈과 희망에 포커스를 맞췄다. 서바이벌이 아닌 모두를 위한 페스티벌을 만들고 싶었다. 코인 기반의 메타버스가 아닌 현실 속에 있는 사람을 위한 메타버스, 삶을 더 이롭게 하고 풍요롭게 하는 메타버스를 만들고자 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갤럭시코퍼레이션 홍동명 CIPO는 “6가지 기술을 융합해서 실시간 라이브로 무대에 불러내야 하는데 기존에 대한민국에서 이런 경험이 없다 보니 하나하나 맞춰가면서 예상하지 못한 문제들을 해결해나가는 게 어려웠다”면서 “특히 AI를 목소리 복원해야 하는 부분에서 어려움이 많았다. 자료가 별로 없는 분들은 수집부터 어려웠고 모아서 맞추고 시도해보고 적용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아바드림’은 재미 뿐 아니라 추리하는 재미와 감동도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나도 예능을 조금씩 해봤지만 내가 해봤던 프로그램 중에 가장 스케일이 컸던 프로그램이었던 것 같다. 무대도 굉장히 멋있다”라고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이용진은 ‘아바드림’에서 보고 싶은 무대로 “송해 선생님 아바타가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얘기했다. 유세윤은 “신해철 형님을 만들어내면 어떨까 생각도 한다”고 답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