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요구르트, 제품별 당류 함량 최대 3배 차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아름 기자]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베이비뉴스

요구르트, 제품별 당류 함량 최대 3배 차이 났다. 영양성분 확인 해야.ⓒ한국소비자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구르트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찾는 간식이다. 어린이들이 특히 즐겨 찾는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시중 요구르트 24개 제품을 조사했는데, 조사 대상 전 제품 유산균수는 유형별 기준을 충족했으나, 제품에 따라 당류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27일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밝히며 소비자들에게 요구르트 구입 시 영양성분 표시를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우선 발효유 제품의 유산균수는 1mL당 8300만 ~ 2억 7000 CFU, 농후발효유 제품은 4억 9000 ~ 19억 CFU 수준으로 전 제품이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

농후발효유의 경우 마시는 진한 요구르트는 평균 13억(5억 3000~19억) CFU, 떠먹는 진한 요구르트는 평균 9억 6000(4억 9000~16억) CFU, 그릭 요구르트는 평균 12억(10억~15억) CFU 수준으로 제품 종류에 따른 차이는 크지 않았다.

또한, 요구르트를 구입해 냉장보관 후 유통기한이 임박했을 때의 유산균수를 확인해보니 기준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별 당류는 100g당 최소 4g~최대 12g(평균 7.4g) 수준으로 제품 간 최대 3배까지 차이가 났다.

그랜드(㈜에치와이), 일동후디스 그릭요거트 플레인(일동후디스㈜)의 100g당 당류는 12g, 서울우유 요구르트 제로(서울우유협동조합), 풀무원다논 그릭 플레인(풀무원다논㈜)은 11g으로 높은 편이었고 바이오 PROBIOTIC 그릭요거트(매일유업㈜)는 4g으로 가장 낮았다.

제품 1개에 당류 30g 이상이 들어있는 제품의 경우, 이를 한 번에 먹는다면 당류 1일 섭취량(50g)의 60%를 초과하게 되므로 섭취량을 조절해야 한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앞서 식약처는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을 1일 총열량의 10%인 50g 이내로 섭취하라고 권장했다.

제품별 탄수화물은 차이가 크지 않았으나 지방과 단백질 함량에는 차이가 있었다. 특히, 그릭 요구르트는 마시는 요구르트에 비해 지방과 단백질 함량이 각각 20배, 5.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종류의 제품이어도 가격이 2배 이상 차이나기도 했다.

100g당 가격을 비교해보니 마시는 진한 요구르트가 582~1462원으로 최대 2.5배 차이가 났고, 마시는 요구르트는 370~500원으로 최대 1.4배, 그릭 요구르트는 822~1200원으로 최대 1.5배 차이가 났다. 내용량이 80 ~ 85g인 떠먹는 진한 요구르트는 제품 1개당 가격이 330 ~ 745원으로 최대 2.3배 차이가 났다.

농후발효유 제품의 100g당 제품별 가격은 닥터캡슐 프로텍트 플레인(㈜빙그레) 1462원, 일동후디스 그릭요거트 플레인(일동후디스㈜) 1200원,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에치와이) 1000원 순으로 비쌌고 불가리스 플레인(남양유업㈜)은 582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저작권자 Copyright ⓒ 베이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