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BC보다 빨랐던 尹발언 글 유포자, 민주당 보좌진이었다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0년까지 오마이뉴스 기자로 활동

“글 내용은 지라시에서 본 것… MBC에서 안 받았다”

“수사받을 수 있겠지만, 난 아이폰이고 비번 모른다”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한국 시각)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는 길에 박진 외교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MBC는 이 장면을 보도하면서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는 자막을 달았다. /MBC 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발언 내용을 MBC가 논란의 자막을 달아 처음 보도하기 30분 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막과 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던 사람이, 새로운 글을 통해 자신을 ‘민주당 의원 보좌진’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도 보도유예(엠바고) 해제 전 대통령 발언을 미리 알고 유포한 경위에 대해서는, 자신도 소위 ‘지라시’를 봤을 뿐, MBC 기자를 통해서 알게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26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DVD프라임’에는 ‘조선일보에 등장한 DP아저씨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조선닷컴이 <“저희 영상에 잡혀” MBC자막과 같은 글 방송 30분전 돌아> 기사를 보도한지 2시간반만이었다.

필명 ‘그겨울OO’을 사용하는 작성자 A씨는 “아이디와 닉네임으로 검색 조금 해보시면 제 신분을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뭐 대단한 특종인양 쓸 것 같아 먼저 이야기한다”고 했다. 그는 “10년 조금 넘게 기자생활을 했다. 정치부에 오래 있었고 청와대 출입기자도 했다”며 “지금은 민주당 의원의 보좌진”이라고 했다. 실제로 A씨는 과거 오마이뉴스에서 기자로 활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일보

엠바고(보도유예) 전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발언 관련 글을 썼던 작성자가 26일 오후 8시 17분 새로운 글에서 자신을 "민주당 의원 보좌관"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DVD프라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A씨는 경위를 설명하면서 자신에게 정보를 전달하거나 확인해준 사람 가운데 ‘MBC 기자는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A씨는 “처음 대통령 발언 지라시를 받은 건 (22일 오전) 8시 50분쯤이었다”며 “그 뒤로 다섯 개 정도 더 받았지만 그중 MBC 기자는 없었다”고 했다. 그는 “너무나 충격적인 내용이었기에 여기저기 크로스체크를 했다”며 “제가 그 시간에 알 정도면 국회 언저리에 있는 사람은 다 안다고 봐야 한다. 몇몇 친한 기자에게 전달하는 정도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그 중에도 MBC 기자는 없었다”고 했다.

A씨는 MBC 보도가 나가기 전인 22일 오전 9시 18분 자신이 “일단 MBC는 내보낸다고 한다”고 적었던 경위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여러 매체가 엠바고 이전부터 보도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MBC가 보도한다는 소식을 듣고 댓글을 달았고, 그 뒤로 KBS도 보도하고 YTN도 보도한다는 얘기도 들었지만 굳이 댓글을 달지 않았다”고 썼다. 그러나 정확히 누구에게서 들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A씨는 “혹시 그동안 신분을 밝히지 않고 민주당에 우호적인 활동을 했다고 보일 수 있겠다는 생각에 마음이 편하지는 않다”면서도 “익명 글은 쓴 적 없다”고 했다. A씨는 해당 사이트에서 ‘그겨울OO’이란 필명으로 활동하면서 ‘김건희 큐레이터 경력도 허위로 나왔네요’ ‘윤석열 선대위는 떴다방이군요’ 윤석열 wp ‘페미니즘 인터뷰에 이재명 발언 도둑질’ ‘1번이 이깁니다!’ 등의 글을 썼다.

조선일보

22일 오전 9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윤석열 대통령의 미 의회 모욕 발언 의혹을 제기하며 "곧 보도 나온다"고 했다. MBC 최초 보도보다 약 1시간 앞선 시간에 작성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DVD프라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수사를 받을 수도 있겠다 싶다”면서도 “큰 걱정은 없다”고 했다. 이어 “제가 최근에 MBC 기자와 연락한 건 국정감사 아이템을 상의한 것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 폰은 아이폰이고 비밀번호는 모른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이 문제로 충돌을 이어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26일 MBC를 항의 방문하고, 박성제 사장 등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해당 언론사는 보도 윤리를 깨고 엠바고 전에 동영상을 민주당 관계자에게 슬쩍 건네줬다”고 했다.

민주당은 적반하장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한 협박 정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 행위”이라며 “솔직히 해명하고 국민께 사과부터 하라”고 했다. 민주당은 27일 의원총회에서 이번 순방의 총책임자였던 박진 외교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A씨가 글을 올린 온라인 커뮤니티 ‘DVD프라임’은 박성제 MBC 사장이 활동하던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박 사장은 파업 참여 과정에서 해고된 후 ‘쿠르베 스피커’ 대표로 활동하던 2013~2015년 스피커 관련 글 약 100건을 올렸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