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엑소더스' 러시아 "국경 폐쇄 결정 아직"…주민투표는 오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역 4곳을 편입하기 위해 진행 중인 주민투표가 27일 종료되는 가운데 서방 국가들이 국제법을 위반하는 행위라며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사 동원령에 징집 기피자들의 대규모 해외 탈출이 이어지는 등 내부 반발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러시아 정부는 국경 폐쇄 결정을 유보했다.

26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은 러시아 정부가 국민들의 대탈출 행렬에 국경 폐쇄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가운데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 대한 영토 편입 주민투표 결과가 27일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가 의회와 이르면 27일에 우크라이나 일부 지역을 편입하는 법안을 협의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 23일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세운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을 비롯해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4곳을 대상으로 주민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서방 국가들은 이를 두고 '가짜 불법 투표'에 불과하다며 투표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자세를 취하는 중이다.

타스 통신은 돈바스 지역 등 3곳에서 전체 투표율이 50%를 넘겨 투표의 유효성이 인정됐다고 보도했으나, BBC방송은 무장한 러시아 군인이 주민들에게 찬반 의사 표명을 묻는 등 공정하지 않은 방식으로 투표가 치러졌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내부에서는 예비군을 대상으로 한 부분 동원령에 징집 기피자의 자국 탈출 행렬이 이어지면서 여론의 반발이 확산하는 모양새다. 주요 외신은 정부가 동원령을 선포 이후 러시아발 항공편이 매진됐으며 이웃 국가인 조지아로 가는 도로에 48시간 동안 차량들이 줄지어 늘어섰다고 전했다. 관영 언론들과 친정부 성향의 논평가들도 정부가 지나치게 고령의 남성들을 징집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지속된 해외 탈출 행렬에 러시아가 곧 국경을 닫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으나 러시아 정부는 국경 폐쇄에 대한 결정을 유보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국경 폐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아무것도 알지 못한다"며 "현시점에서 어떠한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해외에 본사를 두고 있는 러시아 언론 등에서는 러시아 정부가 징병 대상 연령에 속하는 남성들만 국경을 폐쇄할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러시아 매체 노바야 가제타는 "부분적 동원령이 선포된 이후 26만1000명이 러시아를 떠났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jelee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