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류 첫 지구방어 실험…1천100만㎞밖서 160m 크기 소행성 충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행성 궤도 변화는 수주 뒤에나 확인 가능…우주선 충돌직전 이미지 전송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지구 충돌 코스의 소행성에 우주선을 충돌시켜 궤도를 바꾸는 인류 최초의 소행성 방어 실험을 위해 발사된 미국 우주선이 27일(이하 한국시간) 10개월여의 비행 끝에 지구에서 약 1천100만㎞ 떨어진 심우주에서 목표 소행성 '다이모르포스'(Dimorphos)와 정확히 충돌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 우주선이 이날 오전 8시14분 '운동 충격체'(kinetic impactor)가 돼 시속 2만2천㎞(초속 6.1㎞)로 다이모르포스에 충돌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작년 11월 말 발사된 DART 우주선은 충돌 4시간 전 약 9만㎞ 밖에서 '스마트(SMART) 항법' 비행체제로 전환하고서 관제팀 지시 없이 카메라에만 의존해 자율비행을 하다 소행성과 충돌했다.

우주선은 충돌 직전 다이모르포스의 이미지를 전송하고 신호가 끊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