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정부, 가상자산 산업 키워 미래 성장동력 마련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빗썸, 백악관 팩트시트 분석…"미국, 중장기 로드맵 제시"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미국 정부가 가상자산(암호화폐)의 잠재적인 기회를 활용해 국가 성장동력으로 키우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 산하 빗썸경제연구소(연구소)가 공개한 보고서 '행정명령에 따른 각 부처 보고서, 미국의 생각을 읽다'에 따르면 미국은 가상자산의 성장 위험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포괄적 규제 방안을 마련할 전망이다.

아이뉴스24

미국 정부가 가상자산의 잠재성을 국가 미래 성장 동력으로 키우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가상자산 관련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3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재무부를 비롯한 각 행정부처에 가상자산에 대한 기회와 위험요인을 분석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9개 부처는 백악관에 관련 보고서를 제출했다. 백악관은 이를 종합해 지난 16일 팩트시트(가상자산의 책임 있는 발전을 위한 포괄적 프레임워크)를 발표함으로써 미국의 중장기적 로드맵을 제시했다.

백악관이 공개한 팩트시트를 연구소가 분석한 결과 미국 정부는 가상자산에 대한 3가지 기회요인으로 ▲달러 패권의 유지 수단 활용 ▲국민의 금융 접근성 확대 ▲연관 산업 육성을 꼽았다. 또 혁신을 저해하는 3가지 위험요인으로 ▲스테이블코인 ▲불법행위 등으로 인한 투자자 피해 ▲환경 이슈를 지적하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또 미국은 향후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를 활용함으로써 외국 CBDC와 민간 가상자산에 대항해 계속적으로 달러 패권을 유지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 전통 금융시스템에서 소외된 계층에게 이용 접근성을 높여줄 기회로도 삼고 있다. 특히 미국은 가상자산이 보유한 잠재력을 국부 창출 기회로 인지하고 있다. 가상자산과 관련 기술 연구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민간 혁신을 꾀하고 있다.

반면 미국은 달러패권에 위협요인이 되는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강한 규제를 시사했으며, 시장에서 이뤄지는 사기행위 등을 바로잡기 위한 투자자 보호 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탄소중립 정책을 가상자산 산업에도 적용할 것으로 밝혀 채굴방식이 작업증명(PoW)에서 지분증명(PoS)으로 변화하는 흐름이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오유리 연구소 정책연구팀장은 "최근 백악관이 발표한 미국 정부의 가상자산 관련 정책 방침은 단순히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가상자산을 국부와 부합하게 육성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고 디지털 경제시대에서도 미국 달러 패권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미국의 유연하고 적극적인 가상자산 정책 수립과정을 우리나라도 참조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