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3세' 전수미, '혼전임신' 깜짝발표 "3개월 안정기..결혼식은 이후에"[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뮤지컬 배우 전수미가 임신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26일 전수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쉬지않고 공연과 연습을 했던 저는, 다음 차기작소식을 빨리 알려드려 여러분을 만나고싶었습니다. 정말.. 진심으로요… 기다리셨다면 너무 죄송해요… 빨리알리고싶었는데.. 다른소식을 가지고 왔네요"라며 자필 편지와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그동안 작품하느라 결혼할사람이 있어 함께했는데, 저희에게 큰 축복이 찾아왔어요… 나이도있고, 걱정도많아 빨리 알리고싶었는데, “안정기”라는 기간을 기다리느라, 이제야.. 3개월이 되었구요^^;; 많이 놀라시겠지만 함께 기뻐해주시면 용기내어 걱정따윈 날려버리고 행복하게 순산하겠습니다"라고 깜짝 임신 소식을 밝혔다.

전수미는 "차기작을 기다린 여러분. 넘나 죄송한마음 한가득이네요.. 지금이아니면 힘들것같은 타이밍이라,, 저도 많은 생각이 듭니다. 생각보다 겁이 참 많은 저라서"라며 "이 모든일은 사람이 계획한대로 되는게 아니니까, 기도하고 또 기도하며 지내보려구요. 건강하게 아가도 낳고 이후에 결혼식도 하려고합니다. 다음작품은 생각보다 빨리 여러분을 만날수있을것같구요!!"라고 전했다.

이어 "사랑하는 가족들, 가족만큼 가까운 친한언니들, 친구들, 동료들, 동생들, 오빠들, 많이 이해해주시고 응원해주신 emk대표님과 우리회사식구들, 사랑하는 남편될-아가아빠^^; 그리고 뱃속에 소중한아가.. 많이많이 응원해주신- 궁금해하신 사랑하는 팬분들 정말 죄송하고 감사해요.."라고 인사를 덧붙였다.

특히 전수미는 초음파 사진과 손수 만든 애착인형을 공개하며 "무섭지만 두렵기도 설레기도. 그럼에도불구하고 감사하고 행복해요. 애착인형 삐뚤삐뚤 만들었어요^^; 태명은 나타샤초코마틴. 딸이면 나타샤, 아들이면 초코마틴. 뭐든건강하길 사랑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전수미는 2000년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을 통해 데뷔했으며, 최근에는 뮤지컬 '프리다'에서 레플레하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OSEN

이하 전수미 인스타그램글 전문.

안녕하세요 전수미입니다.
기분좋은 가을이 왔네요.. 감기안걸리게 잘 지내시죠?! 뮤지컬프리다가 끝나고 정말 많은 사랑과 관심으로 저는 아주 행복하게 지냈습니다. 무엇보다 쉬지않고 공연과 연습을 했던 저는, 다음 차기작소식을 빨리 알려드려 여러분을 만나고싶었습니다. 정말.. 진심으로요…
기다리셨다면 너무 죄송해요… 빨리알리고싶었는데,,, .. 다른소식을 가지고 왔네요.
그동안 작품하느라 결혼할사람이 있어 함께했는데, 저희에게 큰 축복이 찾아왔어요… 나이도있고, 걱정도많아 빨리 알리고싶었는데,
“안정기”라는 기간을 기다리느라, 이제야,,,
3개월이 되었구요^^;; 많이 놀라시겠지만 함께 기뻐해주시면 용기내어 걱정따윈 날려버리고 행복하게 순산하겠습니다.
차기작을 기다린 여러분. 넘나 죄송한마음 한가득이네요…. 지금이아니면 힘들것같은 타이밍이라,, 저도 많은 생각이 듭니다.
생각보다 겁이 참 많은 저라서….
이 모든일은 사람이 계획한대로 되는게 아니니까, 기도하고 또 기도하며 지내보려구요.
건강하게 아가도 낳고 이후에 결혼식도 하려고합니다. 다음작품은 생각보다 빨리 여러분을 만날수있을것같구요!!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시고 제 행복을 빌어주신 많은분들.. 넘나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그리고 진심으로 아주많이 보고싶어요…..

사랑하는 가족들, 가족만큼 가까운 친한언니들, 친구들, 동료들, 동생들, 오빠들,,,
많이 이해해주시고 응원해주신 emk대표님과 우리회사식구들, 사랑하는 남편될-아가아빠^^; 그리고 뱃속에 소중한아가..
많이많이 응원해주신- 궁금해하신 사랑하는 팬분들 정말 죄송하고 감사해요..
주님이 계셔서 참 다행입니다…
#무섭지만 #두렵기도 #설레기도
#그럼에도불구하고 #감사하고
#행복해요
#애착인형 삐뚤삐뚤 만들었어요^^;
#태명은 #나타샤초코마틴
#딸이면나타샤 #아들이면초코마틴
#뭐든건강하길
#사랑합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전수미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