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尹대통령 발언 논란 美 NSC에 설명…"美, 문제 없다고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 중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미국 국무부와 국가안보회의(NSC)에도 해명을 전달했고 미국 측은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26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미국 NSC 고위 당국자에게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한 언론 보도와 관련, 해당 발언이 미국에 대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초청으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후 이동하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000’ 등이 무슨 말인지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다음날 김은혜 홍보수석이 뉴욕 현지에서 윤 대통령 발언 취지에 관해 브리핑한 직후, 외교 당국 차원에서 이를 미국 측에 공유하는 형식으로 입장 전달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김 수석은 당시 발언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국 의회를 겨냥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었다.

이와 관련, 조태용 주미대사가 NSC에 직접 한국 정부 입장을 전달했으며, 국무부에는 정부 대표단을 통해서 입장 전달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수석의 설명대로 당시 윤 대통령 발언이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국 의회를 겨냥한 게 아니라는 취지를 영문으로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고위 당국자는 “NSC 측은 잘 알겠으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우리측의 설명 전후로 현재까지 미국 정부에서는 상세한 설명 요구나 문제 제기는 없었으며, 이에 따라 한미간 외교적으로는 이 사안이 일단락된 것으로 대사관은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조 대사는 이번 비속어 논란으로 한미동맹 관계가 훼손되거나 영향을 받은 것은 없으나 잘못된 보도가 계속될 경우 한미 관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위 당국자는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보도는 한ㆍ미 동맹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도 이번 논란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건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번 윤 대통령 발언 논란은 한국 언론뿐만 아니라 미국 언론을 비롯한 외신에도 보도됐다. 우리 정부는 향후 미국 언론 보도의 파장을 보면서 구체적인 대처에 나설 전망이다. 다만 현재로서는 미국 행정부를 상대로는 추가 설명에 나설 계획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주미 대사관은 이른바 ‘한미 정상간 48초간 만남’ 논란에 대해서는 사전 실무 조율 등을 통해 한미 정상간 대화에서 ▶대북 확장억제 공조 강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상 세액공제 차별 문제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 등 3가지 핵심 현안에 대해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고 평가하고 있다.

조 대사도 이날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유엔총회 계기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세 차례 만나서 한미 간 핵심 현안에 대해서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초기 조율 과정에서는 한ㆍ미 간 정상회담 일시를 포함해 구체적 협의가 이뤄졌으나 영국 여왕 장례식이라는 외교적 변수로 바이든 대통령 뉴욕 체류 일정이 단축되면서 한ㆍ미 간 정식 양자 정상회담이 불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