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신 6개월, 남편이 폭행"…오은영, 가정폭력에 일침 (결혼 지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이 가정폭력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는 오은영이 가정폭력에 대해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결혼 5년 차 '물불 부부'가 등장했고, 아내는 임신 6개월 때 남편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오은영은 "고민을 많이 했고 지금 이 영상을 보면서도 고민이 된다. 누가 누구를 때릴 수 있는 권리가 아무에게도 없다. 더군다나 가정폭력은 단 한 번이라도 절대 안 되는 걸로 돼 있다. 두 분을 앉혀놓고 이야기하는 게 적절한지 고민을 많이 했다. 이 부분에 대해 충분히 반성하고 계시고 잘해보려는 마음이 많으시기 때문에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는 "(남편이) 바로 미안하다고 사과는 했는데 '이혼해야겠다'라고도 생각을 못했다. 아이가 있으니까 필요하니까 같이 살았던 것 같다"라며 털어놨고, 오은영은 "임신 6개월 때라고 그러지 않았냐"라며 물었다.

특히 아내는 임신으로 인해 갑작스럽게 결혼했고, 웨딩 촬영 전날 남편이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아내는 "'내일 촬영도 있는데 이렇게 늦게 들어와?' 싶어서 화가 나 있었다. 술을 먹고 들어오니까 더 예민해졌다. 제가 얼음물을 뿌렸다. '휴대폰 줘봐. 진짜 거래처분이랑 식사한 거 맞아?' 이런 상황이었다. 이미 6개월이면 배가 많이 나오지 않았냐. 그래서 무방비로 (폭행을) 당했다. 이쪽에 멍이 생겼었고 이미 그때는 심적으로 포기했던 것 같다"라며 회상했다.

남편은 "그건 이전 상황을 고려해도 제가 잘못한 거니까 그거에 대해서 당연히 진심으로 사과를 한 건 맞다. 나도 잘못한 걸 아는데 해줄 수 있는 게 없다. 네가 원하는 걸 이야기해라'라고 하면 분노가 치미는 거지 요구하는 게 아니다. 계속 '미안하다. 잘못했다'라고 이야기할 수밖에 없다"라며 못박았다.

오은영은 "가족, 배우자, 부모는 원래 상징적으로 나를 사랑하고 보호해 줘야 되는 사람이다. 보호를 해줘야 될 사람이 공격을 한 거기 때문에 굉장히 헷갈리고 공포스러운 거다. 몸이 아픈 건 둘째 문제고 마음이 힘들다. 이런 걸 트라우마라고 한다. 엄청난 충격을 받고 난 다음 생겨나는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거기서 나온 거다"라며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은영은 "이게 얼마나 큰 트라우마로 남겼는지를 트라우마를 준 사람을 깊게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 '왜 또 그 이야기 또 해? 모든 일의 끝은 또 그 이야기야. 내가 사과를 몇 번을 더 해야 돼. 할복을 하리?' 이래 봐야 해결이 안 된다"라며 조언했다.

오은영은 현실적인 해결책을 제시했고, 남편이 술을 마셨을 때 겪은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지적했다. 오은영은 술로 인한 문제가 있다는 건 단 한 번이라도 기억을 하지 못하는 경우라고 강조했다.

오은영은 "(남편은) 그 부분에 대한 건 진심으로 마음을 다해 이야기를 하셔야 될 거 같다. (아내에게) 그냥 당부를 드리는 건데 남편이 사과를 하면 그냥 사과로 받아들이셔라. 아내분 자신한테 도움이 될 거다"라며 위로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