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긴 것도 다행' 황선홍호, 개인 기량·활동량·조직력은 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에서 동점골을 넣은 한국 조현택이 기뻐하고 있다. (화성=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간이 많이 필요할 거란 생각이 든다. 처음 모여서 치른 평가전이라 원활하지 않았던 부분도 있고, 긍정적인 면도 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황선홍 감독)

"포지션이 수비인데, 수비력이 많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오늘 질 뻔했던 경기에서 득점해서 기분은 좋지만, 이기지 못한 것에 대해 많이 아쉽게 생각한다."(동점골 조현택)

이제 막 첫 번째 소집을 진행한 만큼 높은 완성도를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2024년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는 황선홍호는 많은 숙제를 확인했다.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황선홍호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과 가까스로 비겼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6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치른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에서 후반 34분에 터진 조현택(부천)의 프리킥 동점골 덕에 1-1로 비겼다.

지난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해 실망을 안긴 황선홍호는 홈에서 무승부에 그쳐 팬심을 완전히 되돌리지는 못했다.

지난해 9월 U-23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황 감독은 공식전 5승 2무 1패를 기록했다.

황선홍호는 U-23 아시안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우즈베키스탄에 초반부터 흐름을 내주고 끌려다녔다.

우즈베키스탄는 개인 기량, 활동량과 적극성에서 나은 모습을 보였다.

조직력은 황선홍호보다 훨씬 나았다.

우즈베키스탄는 선수 절반 이상이 'FK올림픽' 소속이어서 매주 자국 프로리그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축구협회는 2024 파리올림픽을 겨냥해 FK올림픽을 출범시켜 프로리그에서 경쟁토록 했는데, 이 팀은 지난해 2부 리그 3위를 했고, 올해는 1부 리그에서 경쟁하고 있다.

MHN스포츠

황선홍 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이 굳은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화성=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전반전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맞았다.

전반 5분 우즈베키스탄 코너킥 상황에서 이브로힘 이브라지모프의 헤더가 골키퍼 김정훈(김천)의 키를 넘겨 골라인을 넘으려는 것을 수비수 조성권(울산대)이 겨우 머리로 걷어냈다.

전반 43분에는 오타베크 유라쿠지예프가 기습적으로 날린 왼발 중거리슈팅이 김정훈의 정면으로 향했다.

황선홍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측면에 변화를 줬다. 정한민(서울), 윤석주(김천)를 빼고 홍시후(인천), 이진용(대구)을 투입했다.

하지만 측면이 뚫리면서 후반 4분 만에 첫 실점을 했다.

한국의 왼쪽 후방이 크게 열린 틈을 타 우즈베키스탄 누르차예프가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공을 잡고 질주했다.

누르차예프가 가운데로 넘겨준 땅볼 패스를 루슬란 이야노프가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우즈베키스탄의 위협은 계속됐다.

후반 13분 야수르베크 얄롤리디노프가 오른쪽에서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알리베크 다브로노프가 머리로 방향만 바꾸는 슈팅으로 연결한 것을 김정훈이 오른쪽으로 몸을 날려 가까스로 펀칭해냈다.

후반 29분에는 한국의 수비 실수를 틈타 우즈베키스탄가 전개한 공격에서 알리셰르 오딜로프가 시도한 슈팅이 김정훈의 발을 맞고 골대 앞으로 흘렀고, 이를 한국 수비진이 가까스로 걷어냈다.

밀리던 한국은 후반 34분 조현택(부천)의 프리킥 골로 승부의 균형을 겨우 맞췄다.

고준영(포항)이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파울을 유도해낸 가운데 키커로 나선 조현택은 날카로운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우즈베키스탄 골대 왼쪽 상단 구석에 꽂았다.

황선홍호는 역전을 위해 공격의 고삐를 죄었으나 득점에 가까운 장면을 만들지는 못했다.

◇ 26일 한국-우즈베키스탄 U-23 축구 평가전 전적(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
한국 1(0-0 1-1)1 우즈베키스탄
△ 득점 = 루슬란 이야노프(후4분·우즈베키스탄) 조현택(후34분·한국)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