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유리, "돌싱남? 아이 있다면 힘들 듯"…돌싱리콜남, X와 재회 성공 ('이별리콜')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돌싱리콜남이 X와의 재회에 성공했다.

26일에 방송된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에서는 최초로 돌싱 리콜남이 등장한 가운데 X와의 재회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리콜남은 X와 만나기 전 한 차례 이혼을 한 돌싱남이며 아이 둘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리콜남은 X의 나이가 25살이라고 말했다. 리콜남과 X는 11살 차이인 것. 리콜남은 "나이 차는 있었지만 나는 느끼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리콜남은 X와 헤어지게 된 이유에 대해 일 때문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콜남은 "내가 일 때문에 너무 바빠서 초기에 헤어질 뻔 했다"라며 "밤샘 촬영 하고 10시에 끝났는데 연락이 수십통 왔는데 내가 연락을 못했다. 그 친구도 무척 바쁜데 이 정도는 처음이라고 하더라. 헤어지자고 해서 미안한다고 헤어지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리콜남은 현재 아이 둘을 위해 양육비를 보내고 있다는 것. 양육비를 마련하기 위해 계속해서 일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어 리콜남은 "다음 날 울면서 전화가 왔는데 미안하다고 하더라. 만나서 얘길 하다가 다시 만나게 됐다"라고 말했다. 리콜남은 "여행을 가도 노트북만 잡고 있게 되더라. 그러다보니까 건강도 상했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콜남은 "너무 바쁜 나를 위해서 그 친구가 같이 일을 도와주겠다고 해서 스탭으로 참여한 적도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리콜남은 "처음인데 든든했고 일도 되게 잘했다"라며 "사람의 시선도 신경쓰였다. 형평성과 공정성이 무너지면 모두 힘들다는 생각이 들었다. 잘해도 칭찬하지 않았고 못한 건 똑같이 혼냈다"라고 말했다.

결국 리콜남과 X는 현장에서 오해가 쌓였고 X는 짐을 싸서 현장에서 바로 떠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리콜남은 "그 친구와 함께 할 미래를 위해 열심히 했는데 내 스스로에 대해 화가 났고 미안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리콜남은 "그 친구를 만나면서 그 친구가 먼저 결혼 얘기도 많이 했고 정말 사랑했고 사랑한 만큼 표현해주겠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리콜남의 이야기를 본 성유리는 "돌싱남과 연애는 할 수 있지만 아이가 있다면 힘들 것 같다. 아이를 키우는 건 괜찮지만 내 아이를 낳았을 때 공평하게 대할 수 있을 지 걱정된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한편, 이날 리콜남은 X를 위해 이별 식탁 뿐만 아니라 프러포즈 이벤트까지 준비했다. MC들은 다소 성급한 리콜남의 이벤트에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리콜남이 스튜디오에 등장했고 X의 이름을 불렀다. 잠시 후 X가 스튜디오에 등장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X는 깜짝 프러포즈에 대해 "오빠가 나를 위해 이걸 계획하고 시간을 썼구나 싶어서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유리는 "결혼에 대해 생각하고 계시냐"라고 물었고 이에 X는 그렇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X는 리콜남에게 "이제 헤어지지 말고 앞으로 맞춰가면서 살자"라고 위로했고 리콜남은 눈물을 보였다.

리콜남은 X의 부모님에게 이야기할 준비도 돼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리콜남은 "집도 계약했고 확실하게 말씀드릴 자신도 있다. 안나를 사랑하는 제 마음을 믿어달라고 이야기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리는 "오늘 두 분 뭐하실 건가"라고 물었고 두 사람은 초밥을 먹으러 가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