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당 “박진 해임건의안 발의하겠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외교라인 경질을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순방 책임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오늘까지도 결단하지 않으면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했다. 국회 운영위 긴급 소집도 요청했다.

특히 민주당은 “사실과 다른 보도”라고 한 윤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거짓말 대통령’이 되지 않으려면 국민께 진실을 솔직히 말하라”고 말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미국의 워터게이트 사건은 도청 장치보다 거짓말이 화근이었다”며 “전두환 정권은 ‘탁’ 치니 ‘억’ 하고 박종철 열사가 죽었다는 거짓말이 탄로 나 몰락했다”고 했다.

민주당은 MBC가 보도하기 전에 박 원내대표가 해당 발언을 비판하는 발언을 당 회의에서 했다는, MBC와 야당 간 ‘정언유착’ 의혹에도 반발했다. 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의혹이라는 꼬리표를 붙이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문제를 제기하라. 그러면 법적으로 책임을 물어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가 정리되지 않으니 MBC를 희생양 삼아 전선을 치자는 식의 작전을 짰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재명 대표는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들은 사람의 잘못인지, (대통령의) 표현 잘못인지 우리도 정확히 가린 뒤에 입장을 내는 게 어떨까 한다”며 수위를 조절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이 (자신의 발언이 보도와 같은 내용이) 아니다’고 하니 한번 더 짚어보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