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창원시 "정수장에선 유충 검출안돼"…시설공단 "깊이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창원 수영장 유충 조사위 브리핑…"외부 유입으로 유충 발생 가능성"

창원시설공단, 수영장 유충 발생 재발 방지 '총력'

노컷뉴스

창원시 정수시설 조사위원회(왼쪽부터 권성현 시의원, 백도현 교수, 최은하 시의원, 안경원 제1부시장)의 브리핑 모습. 이상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창원시 정수시설 조사위원회(왼쪽부터 권성현 시의원, 백도현 교수, 최은하 시의원, 안경원 제1부시장)의 브리핑 모습. 이상현 기자
창원시 북면 수영장 유충 발견에 대해 조사에 나선 정수시설 조사위원회가 이번 유충 발생은 정수장과 수용가를 잇는 배관에서 유입된 것은 아닌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감계복지센터 정수시설 조사위원회는 26일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 유충발생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대산정수장과 배수지, 다른 수용가에서는 유충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수영장 유충 발생 원인을 대산정수장이 아닌 내부 요인일 가능성을 밝혔던 시는 이번 브리핑을 통해 재차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것은 아니라고 밝힌 것이다.

조사위원인 백도현 창원대학교 교수는 "수영장에서 발생한 유충은 대산정수장 생산과정 또는 공급계통 배관에서 유입된 것은 아닌 것으로 결론을 내렸지만, 시민 불안 해소 등을 위해 정수장, 배수지, 수도꼭지의 모니터링을 (수영장 유충 사고) 정상화시까지 지속할 것"을 권고했다.

또, 전 수영장에 대한 유충 여부 전수조사 및 수영장에서의 정기적 유충 검사 실시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한국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들은 합동 역학조사를 실시해 수영장 창문 방충망이나 수위 조절 탱크 상부 구멍을 통해 성충이 유입돼 유충 발생으로 이어졌다고 추정하고 있다.

노컷뉴스

창원시설공단 산하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에서 깔따구 유충이 발견된 가운데 공단 직원들이 수영장 수조를 청소하고 있다. 창원시설공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창원시설공단 산하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에서 깔따구 유충이 발견된 가운데 공단 직원들이 수영장 수조를 청소하고 있다. 창원시설공단 제공
대학교수와 검사기관, 시의원 등으로 구성된 정수시설 조사위원회는 지난 24일 급속여과지, 활성탄여과지 등 정수과정 현장을 확인했고, 26일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안전한 수돗물과 낙동강 상수원 지키키 창원시민대책위원회·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은 26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는 조사위원회를 재구성하고 원수~수도꼭지까지 점검할 민관협의회를 구성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수영장을 관리하는 창원시설공단은 수영장 유충 재발 방지를 위해 시민단체, 전문가, 공무원 등 12명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TF를 꾸려 오는 28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TF는 유충 발생 원인을 점검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수영장 물에 대한 시민 신뢰 회복을 추진할 계획이다.

창원시설공단은 수영장 내부 미세 방충망을 교체하는 등 성충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는 데 착수했다. 또 수조 청소, 여과제 전면 교체, 특수방역 실시 등 환경개선 작업도 병행하는 한편 향후 수질검사 시에는 유충 여부 검사도 하기로 했다.

창원시설공단은 매달 한 차례 수질검사를 해왔지만, 그간 검사 대상 항목에서는 유충이 빠진 채로 실시돼왔다. 정철영 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보도자료를 내고 "수영장 관리 미흡으로 유충이 발생해 이용자와 시민들께 불편과 불안을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지난 20일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에서는 유충 25마리가 안내요원에 의해 발견됐고, 감계복지센터는 이런 사실을 창원시에 바로 알리지 않고 22일에야 시에 늑장 보고해 비판을 받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