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빙의' 환상 프리킥…조현택 "내가 차겠다고 했다"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올림픽 축구대표팀 조현택이 26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친선경기에서 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2022. 9. 26.화성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화성=강예진기자] “내가 차겠다고 했다. 발에 공이 맞자마자 ‘얹혔다’고 생각했다.”

조현택(부천FC)이 팀을 패배 위기서 구했다. 환상적인 프리킥 득점으로 골망을 호쾌하게 가르면서 포효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6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경기 내내 끌려갔다. 거친 몸싸움으로 한국을 밀어붙인 우즈벡은 기어코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3분 한국의 뒷공간을 파고든 노르차예프가 이야노프에게 패스를 건넸고, 이야노프가 이를 마무리했다.

우즈벡의 공세는 후반에도 계속됐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위협적인 장면을 여럿 만들어내면서 추가골을 노렸다. 한국은 수비 라인이 무너지는 등 허점을 드러났다.

위기 속 해결사는 조현택이었다. 황 감독은 후반 31분 박규현(디나모 드레스덴) 대신 조현택을 투입했다. 존재감 과시는 2분이면 충분했다. 후반 33분 고영준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얻어낸 프리킥에 직접 키커로 나선 조현택은 환상적인 슛으로 왼쪽 골문을 그대로 갈랐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조현택은 “전체적으로 우즈벡이 거칠어서 힘들었다. 질 뻔했던 경기서 득점해서 기분 좋지만 이기지 못해서 아쉽다”며 “프리킥을 얻었을 때 왼발로 차기 좋은 각도라고 생각했다. 왼발잡이 선수가 없어서 내가 차겠다고 했다. 발에 공이 맞자마자 ‘얹혔다’고 생각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조현택은 2020년 울산 현대에 입단했다. 하지만 기회 잡지 못하고 부천으로 임대됐다. 출전 시간을 확보한 그는 지난 시즌 30경기 출전에 이어, 올시즌에는 31경기서 6골4도움을 맹활약 중이다. 수비수임에도 강력한 슛을 바탕으로 한 공격력을 지녔다. 조현택은 “지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황선홍 감독께서) 공격적인 면을 더 중시하셨다. 나도 장점이 공격력이라 생각해서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자 했다. 운 좋게 득점해서 기분 좋다”고 했다.

임대는 올해로 끝난다. 부천으로 임대 온 이후 실력이 늘었다는 평가에 조현택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감독께서 기회를 주셔서, 한 단계 성장했다고 생각할 뿐이다. 스스로 만족하지 않고, 더 성장해야 한다”고 답했다.

황 감독은 경기 후 “원활하지 않았던 부분도 있고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 앞으로 시간이 많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평했다. 이에 조현택은 “짧은 기간 동안 준비한 것에 비하면 기죽지 않고 잘했다고, 고맙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올림픽대표팀 욕심에 대한 물음에 조현택은 “우선 소속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야 한다. 수비수지만 수비력에서는 아직 부족하다. 조금 더 보완해서, 다부진 체격을 갖춘다면 올림픽대표팀 승선도 노려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