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동장관, '아웃렛 7명 사망' 현대백화점 중대법 적용 검토 지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통업계 첫 사례될지 주목…노동부 "감식 통한 사고 원인 조사가 우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대전의 한 아웃렛에서 대형 화재로 7명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아웃렛을 운영하는 현대백화점에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될지 주목된다.

26일 노동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소재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이들은 택배·청소·방재 업무 관련 근로자들로 파악됐다. 아웃렛 개장 전이라 외부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