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주에 핵 잠수함을? 오커스 3국의 중국 견제에 中외교부 ‘발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호주가 미국으로부터 관련 기술을 인수할 것으로 알려진 핵 잠수함 보유 시점을 예상보다 앞당겨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자 중국 외교부가 발끈했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인도·태평양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커짐에 따라 미국이 호주의 첫 번째 핵 추진 잠수함 배치 시점을 앞당기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고 26일 보도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이 국제적인 핵무기 비확산 지지를 노골적으로 경멸하고 짓밟고 있다’면서 ‘미국의 행태는 핵 확산금지 조약과 안전보장협정 및 추가 의정서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여러 차례 분명히 밝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앞서 지난 23일 미국이 중국의 군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호주에 핵 추진 잠수함을 빠르면 2030년대 중반까지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한 직후 나온 반응이다.

핵 추진 잠수함은 핵분열 원자로를 동력으로 사용한다는 점에서 재래식 잠수함보다 수중 작전 시간이 훨씬 길다. 이 때문에 핵무장을 하지 않은 국가에서 건조하는 것은 호주가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과 호주, 영국 고위 관리들이 미국이 호주에 첫 핵 추진 잠수함을 신속하게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호주는 미국, 영국과 맺은 안보동맹 ‘오커스’(AUKUS) 협정에 따라 비핵국가 중에서는 처음으로 핵 잠수함 건조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중국 군사력 증대를 이유로 몇 척의 핵 잠수함을 우선 공급받는 ‘임시’ 방안이 논의 중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했다.

이에 대해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은 항상 세계 평화를 위한 공헌자이자 국제질서의 수호자, 재화의 공급자, 국제 사회의 갈등의 중재자였다”면서 “미국이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여기며 인도·태평양에서의 경쟁을 끊임없이 부각 시키며,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 미국이 중국을 보고, 세계를 인식하는 시각이 매우 편향돼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이어 “중국은 미국이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호주를 이용해 중국을 봉쇄하려는 행위를 포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중국과 협력해 양국 정상의 중요한 합의를 구하고 상호 존중, 평화 공존이라는 강대국의 책임을 다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은 핵잠수함 생산 능력 향상을 위해 수십억 달러 규모의 투자 비용을 지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호주의 첫 핵 추진 잠수함이 계획보다 앞당겨 인수될 전망이다.

바이든 정부는 2023년도 예산 중 약 7억 5천만 달러를 포함, 향후 총 24억 달러 규모를 지출해 잠수함 제조 계획을 실행할 방침이다. 단, 이번 방안은 공식적으로 승인되지 않았으며, 최종 승인은 내년 3월에 결정될 전망이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