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명수, '스우파' 리더즈 만나 울화통…"섬 떠날래" 결국 폭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26일 방송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박명수가 폭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개그맨 박명수가 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 등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 리더즈와 함께 무인도를 찾았다.

박명수는 입도하면서 "사실 밥 한끼 먹이려고 가는 거다"라고 밝혔다. "서울에서 사 주지, 뭐 여기까지 오냐"라며 원성을 사자, 당황한 박명수는 "레스토랑에서 먹으면 무슨 의미가 있겠냐"라고 받아쳤다. 하지만 리더즈는 "의미 있다"라고 입을 모아 폭소를 유발했다. 박명수는 "제가 원래 팬이다. '스우파' 방송 다 봤다. 직접 (식재료를) 잡아서 한 상 차려 먹이고 싶었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들은 황량한 무인도에 도착했다. 리더즈는 "생각보다 진짜 아무것도 없다"라며 당황한 모습이었다. 무거운 짐 때문에 시작부터 기진맥진했다. 박명수는 절로 곡소리를 냈고, 리더즈도 넋이 나갔다. 이들은 "왜 데려온 거지?"라며 걱정했다.

모두가 첫 식사를 위해 해루질에 나섰다. 분명히 물은 맑았지만 해산물 잡기가 쉽지 않았다. 수확이 없자, 모두가 "배고파 미치겠다"라며 힘들어했다. 이때 가비가 가뭄에 단비 같은 소라를 처음으로 잡았다. 리더즈의 의지가 불타올랐다. 리헤이도 소라를 획득하더니 이내 박명수가 자연산 전복을 건져 올렸다. 가비는 해삼도 거침 없이 만지며 시선을 강탈했다.

이때 아이키의 비명 소리가 들렸다. 광어가 갑자기 등장했기 때문. 하지만 순식간에 광어가 빠져 나갔다. 박명수는 "광어! 자연산인데!"라고 소리쳤다. 빽토커들도 안타까워했다. 안정환은 "해루질 하다 나온 광어는 나도 처음 본다"라며 아쉬워했다.

박명수와 리더즈는 직접 잡은 자연산 전복을 맛보고 감탄했다. 박명수는 "향이 기가 막히네, 이런 걸 언제 먹어 보겠냐"라며 흡족해 했다. 리더즈 역시 "처음 먹어 보는데 진짜 맛있다"라고 입을 모았다.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녁 메뉴는 전복 내장 볶음밥, 해삼과 소라 무침, 유자구이였다. 유일한 기혼자 아이키가 진두지휘했다. 모두가 정신 없는 가운데 무인도 유경험자 박명수에게 질문이 쏟아졌다. 리정은 "식탁은 어디 있고 밥은 어떻게 하냐"라는 등 질문을 쏟아냈다. 박명수는 "그걸 왜 나한테 물어봐! 너희가 알아서 하는 거야!"라고 호통쳤다. 이후에도 리더즈가 아궁이 만들기, 해산물 손질 등에서 헤매자 크게 분노했다.

박명수는 리더즈가 우왕좌왕하는 모습에 "대체 언제 할 거야"라면서 "정말 피곤한 애들이야"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특히 참다 못한 그는 "배 알아봐, 나 나갈래!"라고 분노를 표출해 웃음을 샀다. 박명수는 이렇게 툴툴거리면서도 모든 일을 도맡으며 '츤데레' 매력을 발산했다.

우여곡절 끝에 첫 식사를 했다. 전복 내장 볶음밥을 한입 먹자마자 감탄사가 나왔다. 리정은 "살면서 먹은 볶음밥 중에 제일 맛있다"라고 했다. 모니카도 "진짜 맛있다"라며 눈을 동그랗게 떴다. 박명수 역시 잘한다며 리더즈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밖에도 해삼, 소라 무침에 유자구이까지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박명수는 "입안이 지금 페스티벌이야"라며 행복해 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