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국여왕 서거하자 몸값 급등했다"…한마리 380만원 돌파, 뭐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8일(현지시간)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 생전에 아꼈던 반려견 웰시코기 종의 인기가 영국 내에서 치솟으며 가격도 급등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9일 엄수된 여왕 장례식에서 웰시코기 '믹'과 '샌디'가 윈저성 문 앞에서 얌전히 앉아 운구 행렬을 기다리던 모습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AFP통신에 따르면 웰시코기 한마리 분양가는 사상 처음 2500파운드(383만5000원)를 넘어섰다.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반려동물 수요가 늘어난 것도 가격 상승에 한 몫했다.

분양 사이트에서도 웰시코기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펫츠포홈스'는 이날 "불과 일주일 전보다 '코기' 검색 빈도가 10배 정도 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등록된 브리더들이 부르는 코기 가격은 오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했다. 평균 호가 역시 사흘만에 두 배로 뛰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살아 생전 반려견 약 30마리를 키웠는데 특히 다리가 짧고 허리가 길면서 털이 풍성한 웰시코키를 좋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견협회 대표인 마크 비즐리는 "여왕은 세계적으로 알려진 애견인이였다"고 말했다.

웰시코기는 영국 웨일스 지역에서 목축견으로 쓰이던 견종으로 짧은 다리와 여우처럼 서있는 귀가 특징이다. 펨브로크와 카디건이라는 견종으로 구분된다. 펨브로크는 카디건보다 몸집이 조금 더 작다. 털이 많이 빠지는데다 활동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어 실내에서 키우려면 견주의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비만에 걸리기 쉽고 허리가 긴 탓에 디스크와 관절 문제 등의 유전적 문제를 안고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