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다이너스티, 동부지역 정규 시즌 1위 탈환…오버워치 리그 P.O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서울 다이너스티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지었다.

26일 블리자드는 오버워치 리그(Overwatch League™)가 카운트다운 컵 예선전 개막과 함께한 오버워치 리그 21주 차가 종료됐다고 밝혔다.

포스트시즌 진출 전 플레이오프를 향한 마지막 관문인 카운트다운 컵 예선전은 지난 23일 오전 4시부터 오버워치 리그 공식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오버워치 리그 21주 차는 예측 불가능한 결과로 전 세계 오버워치 팬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했다. 먼저, 동부지역에서는 서울 다이너스티와 청두 헌터스가 2승을 추가하면서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서울 다이너스티는 솜브라/트레이서 조합의 클러치 능력과 탱커 ‘Smurf’ 유명환의 윈스턴과 레킹볼을 통한 변수 창출과 팀합을 토대로 LA 발리언트와 서머 쇼다운 토너먼트 결승전 이후 만난 상하이 드래곤즈를 상대로 각각 3:0 승리를 했다.

필라델피아 퓨전과 광저우 차지 그리고 LA 발리언트가 1승 1패를 했다. LA 발리언트는 서울 다이너스티에게 패배를 했지만 다음 경기인 필라델피아 퓨전을 상대로 한 세트씩 주고받으면서 3:2 승리를 했다.

탱커 ‘Marve1’ 황민서는 폭넓은 영웅 폭과 결정타로 팀을 보호했으며 ‘EZHAN’의 엄청난 피해량을 기반으로 한 결정적인 클러치로 승리를 했다.

또 하나의 이변의 결과가 나온 광저우 차지가 상하이 드래곤즈의 경기에서는 DPS ‘Choisehwan’ 겐지의 맹활약으로 광저우가 3:2 승리를 챙겼다. 상하이 드래곤즈와 항저우 스파크는 2패를 했다.

서부지역에서는 댈러스 퓨얼과 LA 글래디에이터즈와 애틀랜타 레인 그리고 런던 스핏파이어와 보스턴 업라이징이 2승을 챙겼다. 서부지역 10위를 기록하고 있는 보스턴 업라이징은 플레이-인 진출 기회와 포스트 시즌 탈락의 교두보에서 플레이-인 진출을 향한 굳히기에 들어갔다.

탱커 ‘Punk’의 폭 넓은 영웅을 기반으로 제 역할을 잘 했고 ‘Valentine’ 김병주의 트레이서가 상대 힐러 라인을 잘 흔들어내면서 휴스턴 아웃로즈와 밴쿠버 타이탄즈를 상대로 승리를 했다.

워싱턴 저스티스와 휴스턴 아웃로즈 그리고 뉴욕 엑셀시어는 1승 1패를 했다. 워싱턴 저스티스와 휴스턴 아웃로즈가 정규 시즌 1위를 달리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쇼크를 상대로 승리를 해 또다른 이변을 연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탱커 ‘Kalios’ 신우열의 슈퍼 세이브와 DPS ‘Decay’ 장귀운의 클러치 능력으로 한발 앞서면서 3:2로 승리를 했다. 이로써 워싱턴 저스티스는 창단 후 샌프란시스코 쇼크를 상대로 8연패를 끊고 첫 승리를 했다.

샌프란시스코 쇼크와 토론토 디파이언트와 파리 이터널 그리고 플로리다 메이헴과 밴쿠버 타이탄즈는 2패를 했다.

동부지역에서는 필라델피아 퓨전을 상대로 멋진 활약을 보여준 LA 발리언트 DPS ‘EZHAN’의 활약이 돋보였다. 폭넓은 영웅을 활용해서 개인 능력으로 중요한 전투에서 승리를 이끌었다.

또한, 서부지역에서는 샌프란시스코 쇼크를 제대로 마킹하면서 승리를 견인한 탱커 ‘Kalios’ 신우열의 플레이가 빛났다. 버프가 된 디바를 제대로 활용했고 궁극기 차단과 상대 영웅을 봉쇄하는 활약으로 전투에 변수를 두면서 아군 보호를 잘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전개로 이번 22주차 경기도 흥미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동부지역에선 아직 1위 탈환이 가능한 상하이 드래곤즈와 3위 시드를 확보해 플레이오프 직행을 목표로 한 필라델피아 퓨전이 만난다.

급격한 메타의 변화 속에서 진통을 겪고 있지만 DPS의 압도적인 힘을 자랑하는 상하이 드래곤즈와 강력한 탱커의 보호력을 자랑하는 필라델피아 퓨전의 마지막 정규 시즌 맞대결이다.

서부지역에서는 정규 시즌 1위 샌프란시스코 쇼크를 상대로 승리를 따내며 이변을 보여준 워싱턴 저스티스와 플레이오프 직행을 위해 승리를 쌓아가는 애틀랜타 레인이 만난다. 두 팀 모두 플레이오프 직행을 향해 달리고 있고 ‘Decay’ 장귀운과 ‘Venom’ 이동근의 트레이서 대전이 관전 포인트다.

한편, 오버워치 리그 2022 시즌은 오버워치 리그 공식 YouTube 채널을 통해 한국어로 생중계되며, 오버워치 리그의 모든 경기는 다시 시청할 수 있다.

경기를 시청만 해도 '리그 토큰'이 쏟아지는 시청 보상 프로그램은 계속된다. 시청 보상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관련 안내에서 확인 가능하다. 오버워치 리그 최신 소식은 공식 홈페이지 외에 공식 트위터, 페이스북 그리고 인스타그램에서 확인 가능하다. 오버워치 리그의 한국어 중계방송은 WDG가 제작한다.

사진=블리자드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