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BC, 尹 비속어 보도 정언유착 의혹에 "SNS에 먼저 영상 퍼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가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 정언유착 의혹이 제기되자 "음모론"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MBC는 MBC가 지난 22일 공식 보도 이전에 민주당에 윤 대통령의 발언을 전달했다는 주장에 대해 "황당한 의혹"이라며 "대통령 발언 영상이 보도되기 전 온라인에 퍼졌기 때문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충분히 내용을 파악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MBC는 이 영상은 촬영 뒤 바로 각 방송사로 보내졌고, 대통령실 기자들과 공유한 시각은 오전 8시 이전이며,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대통령 발언을 비판한 시각이 오전 9시 33분, MBC가 유튜브에 처음 동영상을 올린 시각이 오전 10시 7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해당 영상을 촬영한 기자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도 "개인적으로 찍은 것이 아니라 대통령실 풀 기자단 일원으로 촬영하고 바로 전체 방송사에 공유됐다"며 "기자 개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인신공격까지 가해지는 사태까지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도 성명을 내고 누구를 가리키든 비속어가 한국 대통령 입에서 나온 점을 인정하고 용서를 빌어야 옳다면서 대통령의 사과가 먼저라고 지적했습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