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2022 카타르 월드컵

[스포츠타임] '이강인 뛸까' 벤투호의 마지막 시험 무대 "완전체 조합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이충훈 영상기자] 한국 대표팀이 완전체로 마지막 시험 무대에 나섭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은 27일 카메룬과 평가전에 나섭니다.

손흥민, 황희찬, 황의조, 김민재 등 유럽파 선수를 포함한 최정예 멤버로 손발을 맞추는 건 월드컵 개막 전 이번이 마지막입니다.

대표팀은 11월 출정식과 함께 평가전을 치르고 카타르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이때는 유럽파를 소집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이번 경기는 어느 때보다 의미가 큽니다.

지난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 나온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가장 불안한 건 수비였습니다. 김민재 출전에도 수비 밸런스가 무너지는 장면이 나왔고, 좌우 측면에서 안정감이 떨어졌습니다. 벤투 감독은 카메룬전에서 최고의 수비 조합을 찾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새로운 전술도 실험할 전망입니다. 벤투 감독은 이번 평가전을 앞두고 여러 포메이션의 변화를 주겠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특히 스페인 라리가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소집된 이강인이 경기에 나설 수 있을지도 궁금해집니다. 그는 지난 경기 벤치를 지키며 단 1분도 뛰지 못했습니다.

한편 카메룬은 이번 경기에 주요 선수가 결장해 1.5군이 한국을 상대할 전망입니다. 지난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에서는 0-2로 패하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