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10기 옥순·영식, 최종 커플 됐나…스포 부르는 다정한 투 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나는 솔로' 10기 옥순과 영식이 최종회가 방영도 되기 전에 스포성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옥순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내 사랑 순자 씨" "언니들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옥순은 ENA플레이, SBS플러스 연애 예능 '나는 솔로' 10기 출연진을 만났다. 여성 출연자인 순자, 영숙 그리고 남자 출연자인 영호, 영수, 광수와 한자리에 모여 식사를 즐긴 것으로 보인다.

이때 옥순과 영식이 팔짱을 낀 사진이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미 방송을 통해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만큼 두 사람의 다정한 투 샷이 포착되자, 실제 커플이 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지는 상황.

그러나 일각에서는 최종 선택이 방영도 되기 전에 커플임을 추측할 수 있는 사진을 먼저 공개하는 것은 스포나 다름없다며 지적했다. 옥순은 논란을 의식한 듯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앞서 '나는 솔로' 제작진은 스포일러 노출에 대한 우려로 출연진들에게 관련 사진은 최종 선택이 이뤄진 후 올릴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나는 솔로' 10기는 돌싱 특집이다. 7살 아들 하나를 둔 옥순은 현대OOO 생산직에 근무하고 있다. 영식 역시 7살 딸을 홀로 양육 중이며, 외국계 기업에서 영업 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