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수저' 육성재, 공백기 안 믿기네...존재감이 금수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연휘선 기자] ‘금수저’에서 배우 육성재가 극을 이끌어가는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하고 있다.

지난 23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김은희, 연출 송현욱·이한준)에서는 만년 흙수저 삶을 살아온 이승천(육성재 분)에게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금수저’라는 절호의 기회가 생기면서 흥미진진한 전개를 선사, 시청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 모았다.

육성재는 극 중 가난하지만 똑똑한 머리를 가진 덕에 상위 0.01%만 간다는 자사고 서울제일고에 입학하게 된 이승천 역을 맡아, 냉정한 계급사회에서 살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려냈다. 특히 가난하다는 이유로 무시당하는 등 처절한 삶을 현실감 있게 연기하며 첫 회부터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특히 그는 첫 방송에서 초반, 절친한 친구 박진석(신주협 분)과 그의 가족들이 가난을 이기지 못하고 죽음으로 내몰렸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친구의 죽음에 절규하며 몸부림치거나 숨죽여 우는 등 격한 감정을 실감 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극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육성재는 가난하다는 이유로 급우들에게 폭력의 대상이 되는가 하면, 1분 1초를 쪼개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주어진 조건에 최선을 다하는 고등학생 승천을 세심하게 그려냈다. 또한 승천이 금수저 할머니(송옥숙 분)의 부자가 될 수 있는 ‘금수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는 어이없어하지만 한편으론 절박한 마음으로 황태용(이종원 분)의 집에서 밥을 먹는 모습을 설득력 있게 전했다.

2회 방송에서 육성재는 극의 흐름을 완전히 주도하며 시청률 반등에 주역이 되었다. 육성재는 살기 위해 부모를 바꾸는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승천을 연기하며 ‘금수저’ 중에 ‘금수저’인 태용의 집에서 세 번의 밥을 먹으면서 태용의 인생을 훔치는 데 성공했다.

무엇보다 태용으로 변한 승천이 참고인 조사를 받으러 간 경찰서에서 CCTV 영상을 통해 자신의 모습이 바뀐 걸 확인하는 장면에서 마치 조커처럼 우는 듯 웃는 웃음을 짓는 육성재의 모습은 승천이 본격적으로 흑화되는 모멘트를 오롯이 전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소름을 유발케 했다.

이처럼 육성재는 전역 후 첫 작품으로 ‘금수저’를 택한 만큼 애착을 가지고 남다른 각오로 임했다는 후문이다. 육성재는 “내 2022년은 100% ‘금수저’”라고 말할 정도로 열정 가득한 모습을 화면 속에 그대로 녹여내며 시청자들의 격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방송 단 2회 만에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육성재가 남은 전개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그의 열연에 기대가 쏠린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