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생활 논란' 김민귀 "부족한 저를 끝까지…'수리남'은 성장" [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수리남' 김민귀의 일문일답이 공개됐다.

김민귀는 지난 9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에서 전요환(황정민 분)을 맹신적으로 믿고 따르는 충직한 집사 ‘이상준’을 역을 맡아 시선을 무게감 있는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김민귀는 "'수리남'은 성장으로 기억될 것 같다. 이 작품을 통해 김민귀라는 사람의 모든 부분이 성장한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하 김민귀 일문일답.

Q. '수리남'에 합류하게 된 계기와 캐스팅된 소감이 궁금하다.

'수리남'에 참여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쁘고 영광이라 생각한다. 오디션을 통해 '수리남'에 합류하게 되었다. 오디션 기회가 생겼다는 소식을 듣고 일차적으로 기뻤고, 윤종빈 감독님을 직접 뵐 수 있다는 사실에 설렜다. 너무 설렌 나머지 내가 가지고 있는 모습들을 잘 보여줄 수 있을지 걱정했지만, 오디션장에서는 편안하게 준비한 걸 보여드리고 온다는 마음으로 오디션에 임했던 것 같다.

감독님을 뵙고 난 후, 며칠 뒤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같이 호흡 맞추게 될 선배님들의 성함을 듣고 떨리기도 하면서 몸도 마음도 잘 준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상준이란 캐릭터가 굉장히 임팩트가 강하다. 어떻게 상준 캐릭터를 구축했는가? 특히 신경 쓰고 노력을 기울인 점이 있다면?

상준은 늘 무표정이지만 그 안에서 미묘한 시선 처리나 포인트들을 찾아가며 캐릭터를 잘 표현 하려고 고민했다. 먼저, 대본을 보고 나서 이상준이란 캐릭터에 대해 느낀 감정들을 정리했다. 제가 느낀 이상준은 전요환이라는 인물에게 광기에 가까운 무한한 신뢰를 가진 캐릭터다.

광신도의 깊은 믿음을 표현하고 싶어서 각종 영상이나 사진 자료를 찾아봤다. 또, 감독님께서 몸을 키웠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래서 크랭크 인 전 매일 운동하며 준비했고, 촬영 시기에도 최대한 운동을 하며 몸을 만들고 유지하려 노력했다.

Q. 공개 2주 만에 '수리남'이 비영어권 부분 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반응이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 폭발적이다. 기억에 남는 작품에 대한 반응이 있는가?

'수리남'이 추석 연휴에 공개됐다. 부모님께 추석 선물을 드린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 친구들이 '수리남' 대사를 유행어처럼 쓰길래 재밌기도 하고, 신기하다. 제가 뭘 하자고 하면 친구들이 “그 또한 목사님의 소명이야?”라고 되묻기도 한다.(웃음) 아! 최근 조기축구에 나갔는데 상대편 팀 선수분이 저를 알아봐 주셔서 신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수리남'의 매력 포인트를 소개하자면?

훌륭한 선배님들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는 좋은 작품이다. '수리남' 속 인물 한명 한명이 다 매력적이라 주인공 강인구와 엮이는 인물 한명 한명 의심하며 보면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다.

Q. '수리남'이 김민귀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은가?

'수리남'은 성장으로 기억될 것 같다. 이 작품을 통해 김민귀라는 사람의 모든 부분이 성장한 것 같다. 촬영 기간 내내 부족한 저를 끝까지 이끌어 주신 감독님과 선배님들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해 드리고 싶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앞으로 어떤 배우로 기억되길 바라나?

늘 성장하는 배우이고 싶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고, 그 끝에는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

Q. 마지막으로 '수리남'을 애청해준 시청자들에게 한마디 부탁드린다.

'수리남'에게 아낌없는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수리남'을 통해 김민귀라는 배우를 기억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앞으로 배우 김민귀로서도, 사람 김민귀로서도 더 성장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이 글을 보신 모든 분들이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란다.

사진 = 넷플릭스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